MBC '밤을 걷는 선비'

MBC '밤을 걷는 선비'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밤을 걷는 선비’ 여의주가 절친 심창민 손에 최후를 맞이했다.

27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연출 이성준, 극본 장현주)16회에서는 흡혈귀로 변해버린 노학영(여의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흡혈귀가 된 학영은 자신의 할아버지인 좌상대감의 얼굴도 못알아봤다.

이에 귀(이수혁)는 학영에게 “너도 배가 많이 고플텐데, 나가서 먹잇감을 찾아라”라고 밖으로 내보냈다.

학영이 동굴 밖으로 나가자 귀는 “혹시 할애비와 상봉하게 되면 인사 잘 올리고”라고 말하며 밖에 있던 좌상대감을 학영의 손으로 살해하려는 끔찍한 속내를 드러냈다.

좌상대감은 죽을 줄 알았던 손자 학영에 반가움을 표했지만 이내 흡혈귀로 변한 모습에 함께 최후를 준비하려 했다.

학영은 좌상대감의 목을 조르며 흡혈을 시도했지만 이내 나타난 김성열(이준기)에 의해 저지당했다.

이어 옛 동무인 이윤 세손(심창민)이 등장했고, 학영은 세손의 얼굴을 보며 인간이었던 과거를 떠올린다.

순간 제 정신으로 돌아온 학영은 세손에게 “제발 날 죽여주세요”라고 애원하며 세손이 들고있던 칼을 자신의 심장에 스스로 찔러넣어 죽음을 맞았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MBC ‘밤선비’ 방송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