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밤을 걷는 선비'

MBC '밤을 걷는 선비'

[텐아시아=한혜리 기자] ‘밤을 걷는 선비’ 이수혁이 이유비 정체를 눈치챘다.

27일 방송된 MBC ‘밤을 걷는 선비'(연출 이성준, 극본 장현주)16회에서는 귀(이수혁)를 없애기 위해 공녀를 자처한 조양선(이유비)의 모습이 그려졌다.

수향(장희진)의 도움으로 공녀가 된 조양선은 드디어 귀을 만났다.

귀는 양선의 목덜미 근처에서 “그래, 이 향취 아주 좋은 피의 향취다. 내 너를 가지면 김성열 그자가 미쳐 날 뛰겠지”라고 말했다.

이어 귀는 양선의 부모를 헤칠 수 밖에 없던 과거를 말했고 이를 듣고 있던 수향이 “양선이의 피를 취하는 건 비책이 아니다”라고 깨달았다.

수향은 귀가 양선의 피를 취하기 직전 막아서며 “평소 어르신을 지켜보며 흡혈귀로 살아가는데에 동경을 가졌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수향은 “저를 가지시고 어르신과 평생 함께할 수 있게 해주시지요”라며 거짓말을 했다.

귀는 “충신을 자처하던 자도 짐승만도 못한 흡혈귀가 되어 할애비도 못 알아보는 짐승만도 못한 놈이 된다”며 노학영(여의주)을 빗대 말하며 거절했다.

양선의 피를 취하려던 귀는 양선의 목에서 흡혈귀 물린 자국을 발견했다.

귀는 “너 흡혈귀에게 물린 적이 있구나, 그런데도 변하지 않았다. 설마 흡혈귀의 피를 가진 것이냐”라고 말하며 양선의 정체를 눈치챘다.

한혜리 기자 hyeri@
사진. SBS ‘밤선비’ 방송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