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

7

[텐아시아=정은선 인턴기자] ‘세바퀴’ 장도연이 어린시절 남자아이와 싸웠던 일화를 밝혔다.

28일 방송된 MBC ‘신동엽 김구라의 세바퀴’에는 장도연, 이연, 배구선수 김혜진, 허경환, 쇼리, 딘딘, 이정, 조세호가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장도연은 자신보다 키 작은 남자와 다퉜던 일화를 꺼냈다. 그는 “짝이 저보다 작았다. 그 남자애가 먼저 시비를 걸었는데 키도 작으니까 얕본 거다”라 자신 있게 자신이 싸움을 걸었다고 전했다.

이어 장도연은 “(그 아이가) 나를 진짜 남자로 생각한 거다. 배를 이렇게 때리는 거다”라며 “주먹으로 나를 들었다니까”라 당시를 재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그때 이후로 남자한테 항상 순종적이다”라 말해 좌중을 웃게 했다. 이에 김구라가 웃으며 “좋다. (이런 일화가) 없냐” 고 조세호를 가리키자, 조세호는 “없다”고 당당하게 말해 웃음을 유발했다.

정은선 인턴기자 eunsunin10@
사진. MBC ‘신동엽 김구라의 세바퀴’ 방송화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