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두번째 스무살

두번째 스무살

‘두 번째 스무살’ 속 최지우가 합격의 기쁨을 맛봤다.

28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두 번째 스무살'(극본 소현경, 연출 김형식)에서는 대학교에 합격한 하노라(최지우)의 모습을 담아냈다.

노라는 아들 민수(김민재)가 대학에 입학하면, 남편 우철(최원영)과 이혼하기로 공증을 받아놓은 상태. 이혼 이유는 교수 남편과의 수준 차이.

노라는 이혼을 막기 위해, 또 아들에게 부끄럽지 않은 엄마가 되기 위해 수능 시험을 준비하기에 이른다.

바라던 대학교에 불합격 통보를 확인하고 대성통곡, 뜨거운 눈물을 흘렸지만 이내 추가 합격 전화를 받게 됐다. 연신 “감사합니다”를 외친 노라는 이내 등록을 위해 대학교를 향했다.

이로써 본격적인 극의 서막을 연 ‘두 번째 스무살’. 대학교로 향한 노라의 향후 행보에 관심이 쏠린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
사진. tvN ‘두 번째 스무살’ 방송화면 캡처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