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은 지난 24일 이사회에서 기업금융부문장인 송문선 부행장을 성장금융1부문장으로 전보 조치했다고 28일 발표했다. 성장금융1부문장이던 정용호 부행장이 송 부행장과 자리를 바꿔 기업금융부문장을 새로 맡았다.

또 지난달 대우조선해양 부실이 드러나기 이전까지 대우조선을 전담 관리하던 기업금융부문 기업금융4실 책임자도 바꿨다. 기업금융4실장인 이영제 부장을 창조기술금융본부 산하 컨설팅실장으로 발령낸 것. 컨설팅실장이던 오진교 부장은 자본시장부문 산하 사모펀드2실장으로, 사모펀드2실장이던 박진충 부장은 기업금융4실장으로 각각 자리를 옮겼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