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증권사 임직원 자기매매 제도가 선진국 수준으로 정착될 수 있도록 종합방안을 조만간 제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진 원장은 자본시장연구원 주관으로 오늘 서울 여의도 전경련회관에서 열린 `자본시장 발전을 위한 대토론회` 개회사를 통해 이같이 밝혔습니다.



진 원장은 "국내 자본시장이 새로운 전략과 패러다임을 필요로 하고 있다"며 "금융투자업계가 무리한 영업행태를 개선하고 모험자본 등이 원활히 공급되도록 자본시장을 선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도 환영사를 통해 "고객중시의 영업문화 정착에 힘쓰겠다"며 "금융투자업계가 건전한 영업문화 형성을 통해 고객 신뢰도를 높여나가자"고 강조했습니다.



신인석 자본시장연구원장은 "감독당국이 일관성있고 투명한 감독절차를 통해 시장 신뢰를 확보하는 동시에 금융투자업계도 내부통제와 자율규제를 주도적으로 감당하는 책임감 있는 시장 주체가 돼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한그루, 터질듯한 D컵 볼륨으로 男心저격 "진짜야?"
ㆍ롯데 강민호와 결혼, 신소연 누구? `미모+지성` 갖춘 팔방미인
ㆍ"홍진영" SNS에 공개!! 하루종일 먹어도 "이것"이면 몸매 걱정 끝?!
ㆍ강민호♥신소연 결혼, 과거 "관중석 향해 물병 투척" 대체 왜?
ㆍ신소연 "부산에서 좋은 소식 전하겠다" 날씨여신 작별인사 `뭉클`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