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이 대규모 부실이 발생한 대우조선해양 담당 부행장과 실장을 교체했습니다.



산업은행은 지난 24일 송문선 기업금융부문장(부행장)을 성장금융1부문장으로 전보했다고 밝혔습니다.



성장금융1부문장이던 정용호 부행장이 자리를 바꿔 기업금융부문장을 맡게 됐습니다.



산업은행은 또 기업금융부문 산하 구조조정4실의 이영제 실장을 창조기술금융본부 산하 컨설팅실장으로 발령했습니다.



기업금융 구조조정4실은 대규모 부실이 알려지기 전까지 대유조선해양을 관리하던 곳입니다.



산업은행 측은 "현안이 발생한 기업이기 때문에 기존 담당자를 업무에서 배제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강민호 신소연 결혼, 故송지선 아나운서 애도글 `뭉클`
ㆍ롯데 강민호와 결혼, 신소연 누구? `미모+지성` 갖춘 팔방미인
ㆍ"홍진영" SNS에 공개!! 하루종일 먹어도 "이것"이면 몸매 걱정 끝?!
ㆍ강민호♥신소연 결혼, 과거 "관중석 향해 물병 투척" 대체 왜?
ㆍ신소연 "부산에서 좋은 소식 전하겠다" 날씨여신 작별인사 `뭉클`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