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윤준필 기자]
복면가왕_종합 11

복면가왕_종합 11

역대급 흥의 제왕 ‘네가 가라 하와이’는 왕좌를 지킬 수 있을까.

오는 30일 방송되는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제 10대 가왕 ‘네가 가라 하와이’에 맞설 11대 가왕전이 펼쳐진다. ‘네가 가라 하와이’는 짜릿한 가창력의 ‘매운 맛을 보여주마 고추아가씨’ 멜로디데이 여은을 꺾고 새롭게 가왕에 등극한 바 있다.

‘네가 가라 하와이’가 누구인지에 대한 온갖 추측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도 역시 ‘네가 가라 하와이’가 특유의 위트와 폭발적인 무대로 2연승에 성공할지에 대해 촉각이 곤두서고 있다.

지난주 듀엣곡 대결에 승리해 준결승전에 진출한 복면가수는 마음을 사로잡는 심쿵 음색 ‘일편단심 해바라기’, 빠져드는 목소리 ‘전설의 기타맨’, 좌중을 압도하는 고음의 끝판왕 ‘밤에 피는 장미’, 여심을 사로잡는 꿀보이스 ‘빛의 전사 샤방스톤’ 등 4명이다.

이들 역시 가수 겸 작곡가 이단옆차기 챈슬러, 뮤지컬 배우 정상훈, 가수 에이트 주희, ‘나는 가수다 자문위원장’으로 유명한 장기호를 꺾고 올라온 만큼 실력자들이다.

특히, “노래를 듣고 반했다. 결혼하고 싶다”, “대단한 내공의 가수임이 분명하다”, “밴드를 압도시키는 엄청난 카리스마의 보컬이다” 등 연예인 판정단들의 극찬을 받은 인물이 대거 포함 된 만큼 추후의 결과는 가늠하기 힘든 상황.

왕좌에서 무대를 지켜보던 10대 가왕 ‘하와이’ 역시 준결승전에 진출한 한 복면가수의 무대를 보고 “팬이다”라며 엄지를 치켜세웠고 한다.

‘네가 가라 하와이’가 2연속 왕좌를 지킬 수 있을지 아니면 새로운 11대 가왕이 탄생할 것인지는 30일 오후 4시50분 ‘일밤-복면가왕’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윤준필 기자 yoon@
사진. MBC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