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송이 기자] 카타르항공은 최근 높아지고 있는 중동 지역 수요에 부응해 두바이·아부다비·담맘 등 중동 인기 노선에 신규항공기를 도입해 수용력을 증대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카타르항공은 지난 1일부터 도하~아부다비 노선에 엑스트라 와이드바디 A330 및 B787, B777기를 투입해 운항을 시작했으며, 두바이 및 담만 노선에도 내달 1일부터 같은 기종 항공기를 도입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에 중동 노선에 투입되는 카타르항공의 보잉787 드림라이너는 21세기형 차세대 프리미엄 항공기로 승객들에게 최신 기내 경험을 선사한다. 비즈니스 클래스 승객에게는 80인치 완전 평면 침대형 좌석 및 17인치 TV 스크린과 함께 맞춤형 5성급 기내식 서비스를 제공하며, 이코노미 클래스 승객 역시 10.6인치 기내 TV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2,000여 가지 엔터테인먼트 옵션을 즐기며 넉넉한 기내 공간에서 편안하게 휴식을 취할 수 있다.

아크바르 알 바커 카타르항공 최고 경영자(Group CEO)는 “중동 지역에 대한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만큼 중동 여행객들의 편리한 여행을 위해 해당 노선을 강화하게 됐다”며 “카타르항공의 최신 기종과 프리미엄 5성급 서비스를 통해 중동 여행객들에게도 특별한 기내 경험을 선사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카타르항공은 도하에서 담맘행 항공편을 매일 4회, 주 28회 운항하고 있다. 인천 출발 승객의 경우 아침 8시 35분에 도하를 출발해 9시 35분에 담맘에 도착하는 항공편과 바로 연결되며, 인천 도착 승객은 밤 10시20분에 담맘을 출발해 11시 20분 도하에 도착하는 항공편을 이용하면 인천으로 바로 연결된다.

18년 전 첫 취항 이래 전 세계에서 가장 급속하게 성장하고 있는 항공사인 카타르항공은 현재 170대의 최신 항공기로 유럽, 중동, 아프리카, 아시아, 북·남미에 걸쳐 152개의 주요 비즈니스와 레저도시로 운항하고 있다.



songyi@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SNS 시끌] 베트남의 초절정 미녀 노점상 "진짜야?"
ㆍ삼성전자 TV, 북미서 월 매출 10억 달러 돌파
ㆍ대학가상가, 광교(경기대)역 `리치프라자3` 투자열기로 후끈!
ㆍUFC 193 론다 로우지, 비키니 팬티 차림 `화끈`
ㆍ반기문 UN 사무총장, 이번주 평양 방문…김정은 위원장 회동 전망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