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대통령은 "농업을 IT와 생명공학, 식품 가공기술을 결합해 생산성과 상품성을 높이고 부가가치를 끌어올려 미래융합 핵심산업으로 만들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양재동 aT센터에서 열린 `2015 에이 팜 쇼(A Farm Show)-창농·귀농 박람회` 개막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우리 농업이 큰 변화와 도전에 직면해 있지만 새로운 기회로 만들어갈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농업 분야의 창조경제 구현을 통해 새로운 가치와 기회를 만들어내고 농촌을 다시 사람이 모여드는 곳으로 변화시켜야 한다"며 "기존의 농업에 가공·유통·판매·관광과 같은 2·3차 산업을 결합시켜 새로운 부가가치를 창출해야 한다"고 주문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는 농수산업 관련 아이디어의 사업화를 뒷받침해주고 농지 등 규제 개선과 체계적인 농업 인재양성 프로그램 등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성경기자 sk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지드래곤 미즈하라키코 결별, 데이트 장면 보니 ‘달달한데‥’
ㆍ롯데 강민호와 결혼, 신소연 누구? `미모+지성` 갖춘 팔방미인
ㆍ"홍진영" SNS에 공개!! 하루종일 먹어도 "이것"이면 몸매 걱정 끝?!
ㆍ‘해피투게더3’ 임창정 “임은경과 열애설 노이즈마케팅 하려했는데 실패” 폭소
ㆍ신소연 "부산에서 좋은 소식 전하겠다" 날씨여신 작별인사 `뭉클`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