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악수술, 케이스에 따라 수술방법도 가지각색

[임혜진 기자] 외적으로 더 아름다워지기 위해 성형수술을 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양악수술은 이와는 성격이 조금 다르다. 물론 심미적 효과도 크지만 양악수술의 근본적인 목적은 주걱턱, 돌출입, 안면비대칭 등 비정상적으로 형성된 턱 골격을 치료하기 위함이다.

때문에 양악수술은 각종 혈관과 신경이 지나가는 얼굴뼈를 잘라야 하고 전신마취를 해야 하는 큰 수술로 일반 성형수술에 비해 준비과정도 길고 방법 또한 다양하다.

주걱턱이나 안면비대칭, 위턱 치아의 중심선이 얼굴 중심선과 맞지 않는 경우, 개방교합인 경우 미관상 좋지 않을 뿐 아니라 음식물을 씹고 말하는 부분 등에도 이상이 생겨 일상생활에 크고 작은 불편함을 겪을 수 있고 심각한 외모 콤플렉스가 되기도 한다.

이에 해결책으로 양악수술을 고려할 수 있지만 안전하고 성공적인 결과를 위해선 본인에게 적합한 방식을 찾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 그렇다면 과연 어떤 수술방식을 택해야 할까?

우선 개인별로 관절의 상태가 다르기 때문에 수술 전 전문의와의 충분한 상담을 통해 본인에게 맞는 양악수술 방식을 찾는 게 중요하다. 또 정확한 사전조사 역시 중요할 터. 에버엠치과 윤규식 대표원장과 함께 본인의 케이스에 어울리는 양악수술을 찾아보도록 하자.

▶ 수술에 대한 두려움이 크다면 ‘무고정 악간고정’

무고정 악간고정 악간고정을 하지 않는 무고정 양악수술은 기존 수술에 비해 치료과정이 순조로운 편이다. 비염이나 축농증이 있더라도 호흡과 대화도 가능하므로 회복과정이 힘들다는 이유로 수술에 대한 두려움이 있거나 교합의 어려움이 있는 경우 적합하다.

기존 수술은 수술 후 위 치아와 아래치아를 고정시키는 악간고정이 필요해 약 1~2주 동안 입을 벌릴 수 없고 대화가 어려워 환자의 불편함이 따랐지만 무고정 악간고정은 편한 호흡이 가능하고 미음, 죽 등 부드러운 음식을 섭취할 수 있어 보다 빠른 회복이 가능하다.

▶ 안정적인 치유가 가능한 ‘SSRO(시상 분할골 절단술)’

SSRO(시상 분할골 절단술) 이는 무턱수술시 사용되는 방법으로 아래턱뼈의 뒷부분을 두개의 판으로 나누어 턱뼈의 후방 이동 후 겹쳐지게 하고 고정판을 이용하여 고정한다. 뼈 사이의 접촉면이 넓어 안정적인 치유가 가능하고 아래턱뼈의 조기 기능이 가능하다.

그러나 턱뼈가 완전고정이 돼 턱관절에 무리가 갈 수 있고 아래턱뼈의 내부에 신경이 존재하는 곳을 두꺼운 판으로 나누기 때문에 신경손상 가능성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 부작용이 걱정된다면 ‘IVRO(수직골 절단술)’

IVRO(수직골 절단술) 출혈 및 수술 후 붓기, 신경손상에 대한 다양한 걱정으로 양악수술을 결정하지 못하는 경우 IVRO(수직골 절단술)을 고려할 수 있다. 이는 기존의 수술방식보다 10배 정도 위험율이 적고 마비나 감각이상 등 신경손상이 거의 발생하지 않는다.

또한 고정을 하지 않기 때문에 수술 후 턱관절부위가 환자의 턱근육에 맞도록 위치해 관절에 무리가 없고 회복기기간도 빠르다. 단, 고정을 하지 않기 때문에 아래턱뼈의 안정을 위해 2주간 입을 묶는 기간이 필요하며 아래턱의 기능회복을 위한 물리치료 기간이 1~2주 필요하다. 단, 무턱의 경우 수술이 어려울 수도 있어 반드시 상담하고 진행할 것.

▶ 수술흔적과 핀 제거 수술을 피하고 싶다면 ‘투명양악수술’

투명양악수술 양악수술 후 별도의 핀 제거 수술이 부담스럽거나 수술흔적이 고민된다면 투명양악수술이 효과적인 대안이 될 수 있다. 투명양악수술은 티타늄 고정핀 대신 인체친화성 흡수 플레이트를 사용하며 기존의 양악수술과는 달리 한 번의 수술로 진행된다.

수술흔적이 남지 않아 외부로 수술여부의 노출을 피하고 싶은 이들에게 선호되고 있다. 수술에 사용되는 흡수 플레이트는 인체 뼈의 주성분으로 이루어져 있어 수술 후 약해진 뼈의 생성을 돕는 효과가 있고 금속 알레르기가 있는 경우에도 전혀 지장이 없다.

특히 에버엠치과는 세계최초로 출시된 ‘오스테오트랜스(Osteo Trans) 투명 프리 밴딩 플레이트(pre-bending plate)’를 도입해 투명양악수술의 완성도를 높여가고 있다. 기존 투명양악수술의 밴딩 과정을 생략해 수술시간과 수술 후 환자의 회복시간을 줄여준다.

아울러 양악수술은 수술 전 턱의 모양, 크기, 피부상태, 치아의 배열 등을 따져봐야 하므로 첨단장비를 갖추고 있고 3D CT 촬영이 가능한 병원인지 알아봐야 한다.

경우에 따라서 치아교정이나 부기관리가 필요한 경우도 있으므로 후 관리 시스템이 철저한 병원을 선택하는 것이 바람직하며 강악안면외과, 마취과, 교정과 전문의가 한 곳에서 협진 하는 곳에서 치료받는 것이 좋다. (사진출처: 영화 ‘네버 렛 미 고’ 스틸컷)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복면가왕’ 수박씨, 정체는 강균성…최초 두 번째 출연자
▶ 이종혁, ‘여왕의 꽃’ 현장서 깜짝 생일 파티 인증샷…‘훈훈+감동’
▶ ‘섹션TV’ 김풍, 웹툰 ‘찌질의 역사’ 여주인공 “걸그룹 멤버 원해”
▶ ‘심야식당’ 남태현, 숲속서 귀신에 홀렸나…공포스런 표정 ‘소름’
▶ 강민경, ‘복면가왕’ 솜사탕으로 밝혀져…“제 목소리 들려드리고 싶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