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외환은행 합병으로 출범하는 통합은행명이 ‘KEB하나은행’으로 결정날 것으로 보입니다.



두 은행 통합추진위원회는 지난 4일 회의에서 `KEB하나은행`을 통합은행명으로 확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나금융과 외환은행 노조는 지난달 13일 합병에 합의하면서 외환은행(Korea Exchange Bank)의 영문 약자인 ‘KEB’ 또는 ‘외환’을 통합은행명에 넣기로 약속한 바 있습니다.



하나은행과 외환은행은 오는 금요일(7일) 각각 주주총회를 열어 합병은행명과 합병은행 등기이사 등을 최종 결정합니다.



등기이사로는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과 김병호 하나은행장, 김한조 외환은행장, 함영주 하나은행 부행장, 김광식 하나은행 상임감사 등이 선임되며 통합은행장은 이달 중순 이후 결정될 전망입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외국인, 7월 주식시장서 삼성전자 팔고 현대차 담아
ㆍ삼성, 10대그룹 중 해외매출 감소 `1위`
ㆍ"홍진영" SNS에 공개!! 하루종일 먹어도 "이것"이면 몸매 걱정 끝?!
ㆍ7월 일평균 주식거래 11조 돌파 `역대 2위`
ㆍ50대이상 자영업자 절반, 월평균 수입 100만원 ↓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