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대표를 지낸 새정치연합 박상천 상임고문이 4일 오전 지병으로 별세했다. 향년 77세.







13대, 14대, 15대, 16대, 18대 국회의원으로 5선 의원을 지냈고, 김대중 정부때 법무장관을 역임했다.



전남 고흥 출신인 고인은 광주고, 서울법대를 졸업한 후 판사, 검사, 변호사를 거쳐 정계에 투신,



고향인 고흥에서 지역구 국회의원으로 활동했다.



당 대변인을 거쳐 국회 보건복지위원장을 지냈고 야당인 국민회의 시절 두 차례, 여당인 새천년민주당 시절 한 차례 등



모두 3번에 걸쳐 원내총무(오늘의 원내대표)로 의정활동을 이끌었다.



유족으로 부인 김금자씨와 딸 박유선(SBS)·민선(제일모직), 아들 태희(SK텔레콤)씨, 사위 김욱준(검사), 김용철(의사)씨가 있다.



빈소는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12호실(02-2258-5940)이며, 발인은 6일, 장지는 경기도 광주.


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외국인, 7월 주식시장서 삼성전자 팔고 현대차 담아
ㆍ삼성, 10대그룹 중 해외매출 감소 `1위`
ㆍ"홍진영" SNS에 공개!! 하루종일 먹어도 "이것"이면 몸매 걱정 끝?!
ㆍ7월 일평균 주식거래 11조 돌파 `역대 2위`
ㆍ50대이상 자영업자 절반, 월평균 수입 100만원 ↓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