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적인 여름 휴가철, 선글라스의 계절이기도 하다. 올 여름은 미래적인 느낌을 주는 메탈릭한 아이템과 포근하면서 자연스러운 우드 등으로 된 소재의 아이템이 공존하며 트렌드를 만들어가고 있다. 이러한 트렌드를 가장 잘 읽을 수 있는 아이템 중 하나가 선글라스이다.



선글라스는 캐주얼, 모던 등 콘셉트를 정해 주는 패션 아이템이기도 하지만, 또한 햇빛 차단과 시력-피부 보호의 기능도 하므로 멋과 실용성을 모두 생각한 선택이 중요하다. 메탈릭부터 내추럴까지, 다양한 스타일을 완성해 주는 선글라스를 만나봤다.



◆화려하고 캐주얼하게~ 메탈 선글라스로 화룡점정





캐주얼한 듯 활기찬 느낌의 선글라스를 원하는 사람들은 패턴과 메탈이 어우러진 선글라스가 어울린다. 볼드한 골드 메탈 브릿지와 템플이 럭셔리한 디셈버스페이스 선글라스는 스포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분위기를 동시에 자아낸다. 여기에 레오파드 패턴이 더해진 프론트가 강렬하면서 화사한 느낌의 스타일까지 연출 할 수 있다.



좀 더 트렌디하고 스타일리시한 스타일을 원한다면 원형 프레임에 골드 메탈 조합이 돋보이는 선글라스가 좋다. 전체적으로 얇은 골드 메탈을 사용해 프론트와 템플을 디자인한 디셈버스페이스 원형 선글라스는 유니크하고 개성있는 스타일을 선사한다. 또 컬러풀한 미러 렌즈가 독특한 분위기까지 고조시켜 단조로운 의상에 포인트 아이템으로 제격이다.



◆메탈이 가미된 선글라스로 절제있고 모던한 스타일





강한 메탈 느낌이 부담스럽다면 메탈 장식이 포인트로 가미된 선글라스도 있다. 선글라스의 엔드피스에서 템플 중간 부분까지 메탈 디테일이 더해진 디셈버스페이스 선글라스는 세련되면서도 위트있는 분위기를 자아낸다. 뿐만 아니라 메탈 브릿지가 시크한 느낌까지 배가시켜 심플한 데일리룩에 매치해 카리스마 넘치는 스타일로 연출하기 좋은 아이템이다.



깔끔하고 모던한 스타일을 선호한다면 올블랙 프레임에 골드 메탈이 엣지있게 디자인된 선글라스를 활용하는 것이 좋다. 다소 밋밋할 수 있는 블랙 선글라스에 골드 메탈 디테일이 감각적인 느낌을 더해줘 수트와 함께 착용하면 미니멀하면서도 패셔너블한 스타일을 뽐낼 수 있다.



디셈버스페이스 관계자는 “메탈 소재가 더해진 선글라스는 자신의 개성을 부담스럽지 않게 표현할 수 있는 아이템이다”라며 “유니크한 캐주얼 룩부터 모던한 수트까지 스타일에 맞게 메탈릭한 선글라스를 잘 활용하면 더욱 패셔너블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내추럴하고 사랑스러운 대나무 소재로 시원함까지...





메탈이 주는 차가운 느낌보다는 더 부드럽고 따스한 느낌을 주는 자연 소재를 사랑하는 이들도 있다. 각 잡힌 수트와 타이트한 미니드레스보다 라피아 소재의 여름 모자와 헐렁한 티셔츠, 롱 원피스를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메탈보다 우드 소재의 선글라스가 어울린다. 우드 소재라고 해도 블랙, 브라운 등 일반적인 나무의 색깔뿐 아니라 베이지색부터 초록색까지 컬러가 다양해 톡톡 튀는 스타일, 시크한 스타일 모두 연출이 가능하다.



하나를 살 때마다 한 사람의 시력을 구하는 1+1 기부 브랜드로, `착한 선글라스`라는 별명을 얻은 웨어판다 선글라스의 대나무 소재 선글라스들은 올 여름 우드 소재 선글라스 시장에서도 독보적인 반응을 얻고 있다. 대나무로 된 테는 특수 처리돼 물 속에서도 착용이 가능하므로 레저 활동에 최적일뿐 아니라, 재활용 폴리카보네이트 편광 렌즈는 시력 보호에도 탁월하다. 23g의 가벼움으로 얼굴이 눌리지 않을뿐 아니라, 물에 뜨는 선글라스이므로 수영장이나 바다에서도 잃어버릴 염려가 없어 패션 피플들의 눈길을 끈다.(사진=디셈버스페이스, 웨어판다)


블루뉴스 이예은기자 yeeuney@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외국인, 7월 주식시장서 삼성전자 팔고 현대차 담아
ㆍ삼성, 10대그룹 중 해외매출 감소 `1위`
ㆍ"홍진영" SNS에 공개!! 하루종일 먹어도 "이것"이면 몸매 걱정 끝?!
ㆍ7월 일평균 주식거래 11조 돌파 `역대 2위`
ㆍ50대이상 자영업자 절반, 월평균 수입 100만원 ↓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