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나항공은 지속적인 한일 민간교류 활성화 노력이 결실을 보아 4000명의 대규모 일본 여행객들이 한국을 찾는다고 3일 밝혔다.

아시아나는 일본지역에서 K-POP FUN TOUR·국교정상화 50주년 기념상품 등 지난달 22일부터 특별판매 프로모션을 전개한 결과 오는 8월 7일까지 도쿄 출발 노선의 경우 탑승률이 90%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한일 민간교류 활성화를 위해 금호아시아나그룹 박삼구 회장도 직접 나서 매년 3월 도쿄에서 개최하는 금호아시아나배 한국어말하기 고교생대회 수상자들이 지난달 28일 한국을 방문하자 이들을 만찬에 초청하여, 직접 한옥의 우수성과 한정식을 소개하였다.

이보다 앞서 지난달 22일에는 아시아나항공 조규영 부사장이 도쿄를 찾아 일본여행협회(JATA) 나카무라 이사장을 비롯하여, JTB 이쿠다 사장 및 HIS 나카모리 영업본부장 등 주요 여행사 대표를 방문하여 새로운 한국상품 출시에 대해 논의하기도 했다.

이어 24일에는 한국관광공사, 인천공항공사, 롯데면세점 등과 연계하여 아시아나가 취항 중인 일본 14개 도시 여행사 관계자 220명과 지방자치단체 80명, 언론인 15명, 한일 친선협회 회원 75명 등 총 390명의 대규모 방한단을 유치했다.



조세일보 / 구희천 선임기자 riokoo@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