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3·4시리즈 444대 제작 결함으로 리콜

국토교통부는 BMW 3·4시리즈 444대를 시정조치(리콜)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해 12월8일부터 12월12일 사이 제작된 BMW 3시리즈 225대에서는 조수석 안전벨트 내부 부품의 결함으로 바깥온도가 영하로 떨어지면 안전벨트가 완전히 당겨지지 않는 문제점이 나타났다.

2013년 9월18일부터 지난해 3월6일 사이 만들어진 BMW 3시리즈 94대와 2013년 9월13일부터 작년 3월3일까지 제작된 BWM 4시리즈 125대에서는 연료펌프 제작불량으로 시동 자체가 걸리지 않거나 주행 중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발견됐다.

해당 차량 소유자는 오는 31일부터 BMW코리아 서비스센터에서 결함이 있는 부품을 무상으로 교환받을 수 있다. 리콜 전에 결함을 자비로 수리한 경우에는 수리 비용에 대한 보상을 신청할 수 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