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는 20만원대으 LG전자 폴더형 스마트폰 LG 젠틀을 30일부터 단독으로 출시한다고 밝혔다.

LG유플러스는 이와함께 출고가가 20만원대인 삼성전자 폴더형 스마트폰 갤럭시폴더, 터치형 스마트폰 J5 등을 내놨다.

LG유플러스 전용 스마트폰인 LG 젠틀로 '뉴 음성무한 비디오 80' 요금제에 가입할 경우 사실상 단말 부담금액이 없다. 또한 '뉴 음성무한 50.9'요금제로 가입시 공시지원금 19만원에 추가 지원금(15%) 2만8500원이 더해져 2만원대로 단말 구입이 가능하다.

LG유플러스가 내놓은 삼성전자 갤럭시폴더는 경쟁사 대비 2만원대 요금제에서는 최대 1만원 저렴하다. 고객이 많이 가입하는 5만원대 요금제에서는 1만8000원, 10만원대 고가 요금제에서는 1만2000원 더 싸다. J5의 경우 2만원대 요금제에서는 최대 1만원이 저렴하다. 10만원대 이상 요금제에서는 출고가와 동일한 공시지원금을 제공, 단말 구입 부담을 없앴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