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전력판매량은 내수 둔화에도 1.6% 증가

지난달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 여파로 백화점과 대형마트 매출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파악됐다.

산업통상자원부가 29일 공개한 '6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및 2분기 전력판매 동향' 자료에 따르면 6월 백화점 매출은 작년 같은 달보다 11.9% 줄고 대형마트 매출은 10.2% 감소했다.

앞서 내수 부진에도 2개월 연속 소폭의 증가세를 보이다 급감세로 돌아선 것이다.

전달에 비해서는 각각 26.7%와 16.0% 줄었다.

메르스로 인한 영향을 살펴보기 위해 백화점과 대형마트 매출을 주 단위로 분석한 결과 발병 초기인 5월 3∼4주에는 매출 감소가 나타나지 않았으나 확산 우려가 높아진 6월 1∼2주 매출 감소가 컸다.

메르스 확진자 수가 5월20일 2명에서 6월 1일 25명, 14일 150명, 28일 182명으로 급증하면서 유통업체 매출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6월 1∼2주 매출이 감소한 데는 메르스 외에 휴일 영업일수가 이틀 줄어든 영향도 있다며 3주 이후부터는 매출 감소세가 둔화됐다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이에 반해 기업형 슈퍼마켓(SSM)은 6월 매출이 3.7% 증가하면서 감소세에서 벗어났다.

메르스 때문에 소규모 장보기가 확산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편의점은 점포수 증가와 담뱃값 인상에 따른 담배 판매액 증가로 매출이 29.0% 늘어 5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

2분기 매출을 보면 대형마트는 3.2%, 백화점 2.1% 감소했으나 편의점 29.6% 늘고 SSM은 0.3% 증가했다.

한국전력의 2분기 전력판매량은 메르스로 인한 내수 둔화에도 1천163억kWh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6% 증가했다고 산업부가 밝혔다.

전체의 60% 가량을 차지하는 산업용 전력판매량은 684억kWh로 0.7% 증가했다.

철강·반도체 업종은 전력 사용량이 줄었으나 화학제품·자동차·기계장비 등이 늘었다.

일반용 전략판매량은 3.3% 증가하고 주택용은 0.9%, 교육용은 5.5% 증가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웅 기자 abullapia@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