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올 하반기 1만181가구의 영구임대아파트를 공급한다고 28일 밝혔습니다.



하반기에는 7월 수원호매실 612가구를 시작으로 2,420가구가 공급됩니다.



이미 입주한 지구 중 기존 임차인의 퇴거로 인해 재공급되는 주택도 7,761가구입니다.



영구임대아파트는 사회경제적 취약계층의 주거안정을 위해 시중 전세시세 대비 30% 수준에서 공급되는 공공임대주택입니다.



수급자, 국가유공자 등 법정영세민이 주요 대상자이며, 임대보증금은 26㎡기준으로 240만~250만원, 임대료는 월 4만~5만원 수준입니다.



입주대상자는 1순위가 기초생활수급자, 국가유공자, 한부모가정, 장애자, 북한이탈주민, 65세이상의 직계존속부양자, 아동복지시설 퇴소자 등입니다.



입주 2순위는 도시근로자 가구당 월평균소득의 50% 이하인 사람입니다.



특히 최근 영구임대주택은 고령자의 안정적 주거생활을 지원할 목적으로 일부세대를 고령자의 주거편의를 고려한 평면으로 설계, 특화해 공급하고 있습니다.



LH 관계자는 "주거복지전담기관으로서 무주택 저소득 서민들에게 저렴한 비용으로 주거안정을 누릴 수 있도록 영구임대주택 외에도 소득 계층별로 다양한 유형의 임대주택을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배용준 박수진 결혼, D컵 볼륨 몸매에 반했나? `아찔`
ㆍ배용준♥박수진, 브라이덜 샤워...슈가 멤버 모였다
ㆍ"홍진영" SNS에 공개!! 하루종일 먹어도 "이것"이면 몸매 걱정 끝?!
ㆍ지드래곤과 미즈하라 키코, 호텔에서 목격?
ㆍ[출발시황] 중국 폭락 여파…코스피, 사흘째 하락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