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모레퍼시픽, 내수 살리기 동참
전통시장 상품권 15억 어치 구입
서경배 "협력사 결제기일 단축"

“내수 진작을 위해 아모레퍼시픽그룹이 무엇을 할 수 있을지 계속 고민하고 있습니다. 저희의 작은 움직임이 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길 기원합니다.”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사진)이 27일 국내 최대 화장품업체로서의 ‘책임과 역할’을 다하기 위해 내수 경기 활성화에 힘을 보태겠다고 선언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날 협력사 결제기일 단축, 온누리상품권 지급, 국내 여행 권장 캠페인 시행 등의 ‘전통시장·협력사와의 상생 지원 방안’을 내놨다.

아모레퍼시픽은 이달 말부터 모든 협력사를 대상으로 대금지급 기일을 기존 50일에서 30일로 단축한다. 또 전통시장에서 쓸 수 있는 온누리상품권 15억원어치를 구입해 나눠주기로 했다. 그룹 계열사 임직원과 생산·물류 협력업체 임직원을 포함해 1만5000여명에게 1인당 10만원씩 지급할 예정이다.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국내 여행을 권장하는 사내 캠페인도 벌인다. 사내 전산망을 통해 특가 상품, 추천 여행지 등의 정보를 수시로 소개할 계획이다. 서 회장은 “전통시장을 비롯해 지역사회 곳곳의 경기가 살아날 수 있도록 아모레퍼시픽도 최대한 돕겠다”고 말했다.

아모레퍼시픽은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사태로 급감한 해외 관광객을 끌어모으기 위해 다음달 아시아 지역 소비자와 언론인 등 200여명을 초청해 팸투어를 진행한다. 다음달 하순 열리는 범정부 차원의 세일 행사인 ‘코리아 그랜드 세일’에도 적극 참여해 외국인 관광객 유치에 기여할 계획이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