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 사장(왼쪽)과 최오영 노동조합 위원장. 사진=르노삼성 제공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 사장(왼쪽)과 최오영 노동조합 위원장. 사진=르노삼성 제공

르노삼성자동차는 27일 오후 부산공장에서 2015 임금협상 조인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올해 완성차 업체 임금협상에서 무파업 타결은 르노삼성이 처음이다.

이날 조인식에는 프랑수아 프로보 르노삼성 사장, 최오영 노동조합 위원장 및 노·사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르노삼성 노사는 지난 16일 △기본급 2.3% 인상 △생산성 격려금 지급 △통상임금 자율합의 △호봉제 폐지를 통한 인사제도 개편 △임금피크제 및 확정기여형 퇴직연금 도입 △대타협 격려금 700만원 등을 골자로 하는 합의안을 도출했다. 이후 23일 진행된 노조 찬반투표 결과 93% 찬성으로 최종 타결됐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