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면’ 수애, 연정훈에 “서은하를 죽여 달라”

[연예팀] ‘가면’ 수애가 연정훈에게 서은하의 삶을 죽여달라고 제안했다.

7월23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가면’(극본 최호철, 연출 부성철)에서는 죽은 서은하(수애)의 삶을 살고 있는 변지숙(수애)이 민석훈(연정훈)에게 서은하를 가짜로 죽여 달라고 이야기한다.

이날 방송에서 변지숙은 “서은하를 죽여 달라. 변지숙을 가짜로 죽였던 것처럼 서은하고 가짜로 죽여달라는 말이다. 어머니가 죽고 나서 깨달았다. 당신과의 싸움에서 이길 수 있는 방법이 없다는 거”라고 민석훈에게 말했다.

이어 “내 지분 죽고 나서 당신이 가져갈 수 있도록 유언장 만들어 놓겠다. 이후 조용히 떠나겠다”고 제안했다.

이에 민석훈은 “좋다. 떠나라. 그게 모두를 위한 선택이라면”이라고 제안을 받아들였다.

한편 ‘가면’은 이달 30일 막을 내린다. (사진출처: SBS ‘가면’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수요미식회’, 전국 5대 짬뽕 비밀 밝힌다
▶ [포토] 구하라 '남성팬들 부러워 할 아찔한 댄스'
▶ ‘집밥 백선생’ 백종원, 알아서 척척 손호준에 ‘흐뭇’
▶ [포토] 에이핑크 정은지 '점점 더 예뻐지네~'
▶ ‘집밥 백선생’ 백종원, 김구라에 주재료 오징어 들켜 ‘백무룩’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