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日 롯데, 해외 면세점 사업서 협력

니혼게이자 신문은 한국과 일본 롯데가 협력해 아시아 시장 개척을 위해 움직이고 있다고 23일 보도했다.

한일 양국의 롯데는 태국 방콕 도심에 내년 3월 공동 출자하는 면세점을 열고 각자의 경영 노하우를 살려 현지에서 관광객들의 수요를 맞춘다는 계획이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한국 롯데그룹의 신동빈 회장(60)이 일본의 롯데홀딩스(HD)의 대표이사로 취임한 것을 계기로 한일 '일체경영'을 강화하고 있으며 태국 면세점이 제 1탄이라고 보도했다.

방콕에 문을 여는 롯데의 '공항형 면세점'은 연면적이 약 7000㎡로 구미의 명품 브랜드와 현지 토산품 이외에 한일 양국의 화장품 등을 주로 취급할 전망이다.

운영회사에 대한 출자 비율은 한국 롯데가 80%, 일본의 롯데HD가 20% 전후이며 향후의 사업 전개에 따라 그 비율을 수정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면세점 사업은 한국 롯데가 풍부한 노하우를 갖고 있고 일본 롯데는 1989년에 현지 법인을 설립, 과자류의 생산과 판매를 통해 소비 시장의 사정을 잘 알고 있는 것이 강점이라고 말했다.

한국의 지난해 면세점 시장 규모는 약 8조3000억원 규모이며 롯데의 점유율이 과반이다.

한국 롯데는 2012년 인도네시아의 수카르노 하타 공항을 시작으로 해외 점포망을 확대해 현재는 일본, 싱가포르, 미국령 괌 등에서 모두 5개의 면세점을 운영하고 있다.

방콕과 함께 내년 3월 개관을 목표로 하고 있는 도쿄 긴자 거리의 롯데 면세점도 협력의 무대다. 도쿄 면세점의 운영에는 일본 롯데의 직원도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그동안 정기적으로 열리는 제과부문의 연구회의 등을 제외하고는 양국 롯데의 협력 기회는 전무했다. 신문은 이런 상황이 변한 것은 신동빈 회장이 롯데HD 대표 이사로 취임한 것 외에도 각자가 성장의 한계에 도달했다는 사정 때문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한국 롯데는 대형마트 영업규제 때문에 손발이 묶여 있고 중국 사업의 수익화도 늦어지고 있는 데다 핵심인 롯데쇼핑의 실적은 부진하다. 한국 롯데가 높은 점유율 때문에 새로운 면세점 심사에서 탈락한 데서 보듯 국내 신규 출점도 어려운 상황이다.

한편 일본 롯데는 껌시장이 축소되는 가운데, 눈에 띄는 히트상품을 개발하지 못하고 있는 형편이다. 시리얼의 히트 등으로 6분기 연속으로 최고이익을 기록한 경쟁사 가루비 등에 뒤쳐지고 있다.

니혼게이자이 신문은 양국 롯데가 제과 사업에서의 협력도 확대하고 있다면서 일례로 태국에서는 한국산, 중국에서는 일본산 제품의 투입을 늘리는 등 상호 보완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신문은 옛 현대 그룹처럼 롯데도 그룹 분열의 불씨가 있다는 견해도 있지만, 그런 우려는 당분간 피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난데없는 LG전자의 구글 피인수설…시장 흔든 이유는?] [수입차, '새 얼굴' 앞세워 하반기 국내 시장 '공략'] [잘 나가는 '대용량 커피'…점점 커지는 이유보니] ['삼성 반도체' 호황에 협력사 인센티브도 사상 최대] [수요일 오전 11시면 '따르릉'…공포의 '민폐전화']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