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훈 정책위의장 주재 첫 당정협의 조율 거쳐 발표
메르스·가뭄 피해 농가지원 취지…최경환 부총리도 참석

정부·여당이 최근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사태와 가뭄으로 어려움을 겪는 농가를 지원하기 위해 농업정책자금 금리를 상당폭 인하하는 방안을 추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0일 여권 관계자에 따르면 정부와 새누리당은 오는 23일 국회에서 당정협의를 열고 현행 3~4%대의 농업부문 정책자금 대출금리를 2%대 안팎으로 낮추는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현재 농업계에 대출된 전체 농업정책자금은 총 24조5천억원 규모로, 이 가운데 약 7조8천억원(31.7%)이 3% 이상의 금리를 적용받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어 2%대로 인하될 경우 농가 부담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금리 인하는 최근 메르스 사태에 극심한 가뭄까지 겹치면서 농민들이 큰 피해를 보고 있다는 지적과 함께 기준금리가 사상최저 수준인 1%대까지 떨어지면서 농업정책자금 금리도 낮춰야 한다는 주장도 감안한 것이다.

새누리당 관계자는 "농업계의 부담을 덜어주면서 실질적으로 농민들을 지원하자는 취지"라면서 "최종적인 금리 인하폭은 당정 협의에서 결정해 발표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김정훈 정책위의장 주재로 처음 열리는 이번 당정 협의에는 새누리당에서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 간사인 안효대 의원·기획재정위 간사인 강석훈 의원 등이, 정부에서는 최경환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이동필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등이 각각 참석할 예정이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yjkim84@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