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워·튜너·ESL 등 포함…종업원 지주회사 형태 신설법인에 양도
소재·다층박막성형·고주파회로 및 광학기술 사업에 집중


삼성전기가 HDD(하드디스크드라이브) 모터 사업에서 손을 뗀데 이어 파워·튜너와 전자가격표시기(ESL) 사업의 분사를 결정했다.

이에 따라 소재와 다층박막성형, 고주파 회로, 광학기술 등을 위주로 한 사업재편을 가속화할 계획이다.

삼성전기는 "핵심사업에 역량을 집중하기 위해 파워, 튜너, ESL 제품 등 일부 모듈사업을 분사하기로 결정했다"고 14일 공시했다.

해당사업과 관련된 자산과 인력은 종업원 지주회사 형태의 신설법인에 양도된다.

삼성전기는 오는 8월 말까지 모든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신설법인의 대표는 삼성전기 DM(디지털모듈) 사업부장인 전성호 부사장이 선임될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기는 이날 오전 이사회를 개최해 분사를 결정한데 이어 해당 사업부의 임직원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개최했다.

이번에 양도를 결정한 파워는 전자기기에 전원이 일정하게 공급될 수 있도록 하는 부품이고 튜너는 송출된 방송 신호를 원하는 채널 신호로 변환해 수신하는 모듈이다.

ESL은 상품 가격과 정보 등을 전자라벨에 표시해주는 장치다.

삼성전기는 당초 ESL을 미래 성장 엔진으로 키운다는 계획이었으나 시장 여건이 성숙되지 않아 분사를 결정했다.

분사되는 품목의 지난해 기준 매출 규모는 6천억원 수준으로 알려졌으며 종업원 500여명(해외사업장 포함 2천200여명)이 신설법인으로 자리를 옮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에게는 일정 규모의 격려금이 지급될 것으로 전해졌다.

삼성전기의 지난해 매출은 7조1천437억원, 영업이익은 17억원이었다.

앞서 지난달 26일 HDD모터의 생산·판매를 중단한 삼성전기는 추가 분사를 통해 향후 소재와 다층박막성형, 고주파회로 및 광학기술 분야 사업에 집중할 방침이다.

적층세라믹콘덴서(MLCC)와 카메라모듈 등 핵심사업에 역량을 모은다는 것이다.

MLCC는 모든 전자제품의 회로에 전류가 일정하게 흐르도록 제어하는 전자부품으로 비교적 수요가 꾸준한 부문이다.

카메라모듈은 삼성의 스마트폰 사업에 직접적으로 연결되는 전략사업 부문이다.

삼성전기는 이번 분사를 통해 일련의 사업재편 작업을 일단락할 방침이다.

추가적인 분사 등은 현재까지는 검토하지 않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삼성전기는 2000년대 초반 일부 품목의 사업을 종업원지주제 형태 등으로 분사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대한 기자 pdhis95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