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검사’ 주상욱-김선아, 건널목 데이트…해피엔딩 될까

[연예팀] ‘복면검사’ 주상욱, 김선아의 건널목 데이트가 포착됐다.

7월9일 KBS2 수목드라마 ‘복면검사’(극본 최진원, 연출 전산 김용수) 측이 하대철(주상욱)과 유민희(김선아)가 건널목에서 마주 선 모습이 담긴 16회 촬영 스틸을 공개했다.

건널목은 하대철과 유민희에게는 깊은 의미가 있는 장소이다. 두 사람의 첫만남 장소이자, 둘만의 추억이 담긴 곳이기 때문이다. 고교 시절 하대철은 건널목 건너편에 서 있는 유민희를 보고 첫 눈에 반했고, 무작정 그녀를 쫓아다녔다. 이렇게 두 사람의 로맨스가 시작된 것이다.

이와 관련 공개된 사진 속 하대철과 유민희의 애틋한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았다. 무언가 할 말을 가득 품고 있는 듯한 하대철의 눈빛과, 환하게 미소 짓고 있는 유민희의 표정이 보는 이의 애간장을 태우는 것.

서로를 향한 마음은 확인했지만 하대철과 유민희는 끝나지 않은 복수, 부모 세대의 악연으로 인해 아직 서로에게 닿지 못했다.

뿐만 아니라 악인 조상택(전광렬), 강현웅(엄기준) 역시 두 사람이 넘어야 할 벽이다. 이 둘이 수많은 장애물을 건너 사랑을 이룰 수 있을지 지켜보는 것이 ‘복면검사’ 최종회의 빼놓을 수 없는 시청포인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복면검사’ 마지막회는 오늘(9일) 10시 방송된다. (사진제공: 김종학프로덕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빅스 엔, 생일맞이 어린 시절 사진 ‘공개’
▶ ‘너를 사랑한 시간’ 드라마 속 텀블러 이슈
▶ ‘사랑하는 은동아’ 팬들의 든든한 밥차 선물 ‘파워UP’
▶ ‘식스틴’ 트와이스 최종 멤버 ‘9인 확정’…모모, 쯔위 합류
▶ ‘상류사회’ 윤지혜, 유이에게 선전포고…“거슬리기 시작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