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노트북9 2015 Edition'
[2015 상반기 한경 소비자 대상] 가장 얇고 가벼운 노트북…소음도 확 줄여

삼성전자 ‘노트북9 2015 에디션’은 고급스러운 디자인과 950g의 가벼운 무게로 소비자들의 사랑을 받아 올해 상반기 한경 소비자 대상을 받았다.

이 제품은 표면 전체를 알루미늄 소재로 만들어 내구성을 강화했다. 또 제품의 슬림한 특징을 더욱 잘 나타내주는 ‘측면 실버 라이닝 디자인’을 새롭게 적용했다. 외부 케이스를 이음새 없이 하나의 덩어리로 깎아 제작하는 ‘싱글 셸 바디(single shell body)’ 공법으로 보다 견고하게 설계해 삼성 노트북만의 세련되고 날렵한 외관을 완성했다.

노트북9은 두께가 11.8㎜, 무게는 950g에 불과하다. 삼성전자 노트북 중 가장 얇고 가볍다. 더불어 최대 12시간30분까지 지속되는 강력한 배터리 성능까지 갖췄다. 언제 어디서나 부담 없이 노트북을 사용할 수 있는 최상의 휴대성을 자랑한다.

노트북9은 외관 디자인뿐만 아니라 더욱 강력해진 하드웨어 사양으로 차별화된 경쟁력을 보여준다. 인텔의 최신 프로세서인 ‘코어M’을 탑재해 낮은 전력으로도 강력한 멀티태스킹 환경을 제공한다.

256GB 솔리드스테이트드라이브(SSD) 탑재로 작업 속도를 향상시키면서도 소음은 거의 없어 도서관 등 조용한 공간에서 부담 없이 이용할 수 있다. SSD는 하드디스크드라이브(HDD)를 대체하는 저장장치로 처리 속도가 빠르고 소음은 적다.

또한 국제안전 인증기구 UL의 ‘인체공학적 키보드’ 인증을 받은 곡선형 키캡은 손가락 곡선 모양에 최적화돼 있다. 장시간 타이핑이 필요한 사용자들도 피로감을 느끼지 않고 쓸 수 있다.

또 이 제품은 ‘하이퍼 리얼 디스플레이’를 적용했다. 어느 각도에서 봐도 선명한 초고해상도(2560×1600) 화면을 통해 언제 어디서나 최적화된 화질을 제공한다. 최대 밝기 700nit의 ‘아웃도어 모드’를 실행하면 야외에서도 밝고 생생한 화질을 경험할 수 있다. 삼성 관계자는 “휴대성을 대폭 강화하면서도 성능은 오히려 높인 최상급 프리미엄 노트북”이라고 설명했다.

남윤선 기자 inkling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