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가 1일 제일모직 소재부문과 합병해 통합법인으로 출범한 지 1주년을 맞았다.

삼성SDI는 이날 펴낸 e-뉴스레터에서 통합 1년의 성과와 미래전략을 소개했다.

삼성SDI는 지난해 3월 제일모직 소재부문과의 합병 발표 후 5월 주총 승인을 거쳐 7월1일 통합법인으로 출범했다.

작년 12월 조남성 사장이 통합법인 대표이사로 취임했다.

시너지를 극대화하고자 기존 소재·에너지 양대 체제를 소형전지·중대형전지·케미칼·전자재료의 4각 사업부 체제로 개편했다.

올해 1월과 4월 미국 디트로이트 모터쇼와 중국 상하이 모터쇼에 참가해 자동차용 소재와 배터리 통합 솔루션을 선보였다.

지난 2월 세계적 자동차 부품사 마그나의 전기자동차용 배터리 팩 사업을 인수해 셀에서 모듈, 팩으로 이어지는 전기차용 배터리 일관 사업체제를 완성했다.

ESS(에너지저장장치) 분야에서 지난 3월 글로벌 기업 스위스 ABB사와 마이크로그리드용 ESS솔루션을 공동 개발하는 양해각서(MOU)를 맺었고 6월엔 가정용ESS 올인원(All-in-One) 모델을 출시했다.

전자재료사업은 중국 장쑤성(江蘇省) 우시(無錫)에 편광필름 공장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해 현지 생산체제와 대형 TV용 생산기반을 확보했다.

케미칼사업부는 지난해 5월 준공한 중국 동관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공장의 양산을 본격화했다.

삼성SDI는 "글로벌 전시회 등을 통해 모바일 디바이스, 자동차용 소재·배터리 통합 솔루션을 선보이며 각 영역에서 축적한 마케팅 역량과 고객 네트워크를 극대화하는 데 활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자동차 사업분야에서는 전기차용 배터리의 글로벌 경쟁력을 자동차용 케미칼 소재 분야로 확대했다.

삼성SDI는 "세계 수준의 기술력을 갖춘 전자재료 분리막은 사업 시너지 측면에서 배터리사업의 경쟁력을 높이는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기존 소재사업에서 확보한 유기·무기화학 기반기술을 배터리 핵심소재와 배터리 팩, 외장재 등에 활용하면 시너지가 더 커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