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수오 원료 제조·공급업체인 내츄럴엔도텍은 26일 검찰의 무혐의 처분에 대해 "검찰수사 결과를 겸허히 수용한다"고 밝혔다.

내츄럴엔도텍은 이날 검찰수사 결과가 발표된 뒤 "향후 검수과정상 이엽우피소 혼입 방지를 위한 검증 시스템의 미진한 부분을 개선하고 품질관리를 포함한 경영 전반을 쇄신해 새로운 기업으로 탈바꿈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검찰은 이날 건강기능식품에 관한 법률과 식품위생법 위반 혐의를 받던 내츄럴엔도텍을 불기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무혐의 처분 이유에 대해 "내츄럴엔도텍의 납품구조 및 검수과정상 이엽우피소 혼입 방지를 위한 검증 시스템이 일부 미비한 점은 확인했지만 엔도텍이 이엽우피소를 고의로 혼입했거나 혼입을 묵인했다고 보기는 어렵다"고 밝혔다.

내츄럴엔도텍 주가는 이날 검찰 수사 결과 발표로 전날보다 4천850원(29.75%) 오른 2만1천150원에 거래를 마쳤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gatsb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