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B투자증권은 대림산업에 대해 화학 부문을 중심으로 2분기 호실적이 기대된다며 투자의견 매수에 목표주가 9만 5천 원을 유지했습니다.



KTB투자증권은 대림산업의 올해 2분기 매출액은 작년 같은기간보다 7.2% 감소한 2조 3천146억 원, 영업이익은 1.2% 증가한 882억 원으로 전망했습니다.



김선미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건설 부문은 해외 적자 공사가 매분기마다 끝나가고 있고, 미리 설정해둔 공사손실 충당금 잔액이 1천700억 원으로 원가 조정에 여유가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김 연구원은 이어 "국내 주택은 이달내 분양 물량을 포함할 때 연간 분양계획의 40% 안팎까지 분양이 가능하다"며 "아직까지 양호한 분양률 등은 충분히 긍정적"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대림산업의 2분기 실적은 화학 부문에서 두드러질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김 연구원은 "제품 가격 상승으로 유화부문 영업이익이 전분기보다 5%, 화학 자회사 지분법 이익은 같은기간 118%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서든`예정화vs`철권`남규리, `게임여신`의 D컵 볼륨대결 승자는?
ㆍ노홍철 근황 포착, `과거vs현재` 비교해보니..요즘 하는 일은?
ㆍ`20대女` 2kg 빠질 때, `홍진영` 5kg 감량한 이유 `이것`이 달랐다.
ㆍ전효성 시크릿 불화설 해명했지만… 한선화 SNS글 보니 `충격`
ㆍ이브의사랑 윤종화 `척수암`, 얼마나 `위험한 병`이길래? "하차 결정"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