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청룡영화상’ 이민호, 박보영
SBS ‘청룡영화상’ 이민호, 박보영

[텐아시아=김지혜 인턴기자] 배우 이민호가 팬들을 위한 자작곡 ‘고마워요’를 공개한 가운데, 이민호와 박보영의 에피소드가 새삼 관심을 받고 있다.

두 사람은 무명시절부터 친분을 이어왔다. 지난 2011년 두 사람은 제32회 청룡영화상 시상식에서 신인감독상 시상자로 재회해 보는 이들을 훈훈하게 했다.

이민호는 박보영에게 “굉장히 오랜만에 봤는데 여자가 된 것 같다”고 칭찬했다. 이어 박보영은 쑥스러운 듯이 “오빠도 더 멋있어지셨다”고 대답했다.

박보영은 이민호에게 “오빠”라고 부른 뒤 이내 실수를 알아차리고 “아, 이민호씨”라고 정정하며 부끄러워하는 모습에 보는 이들의 마음을 흔들었다. 이민호 역시 다정함 가득한 눈빛으로 박보영을 바라봐 이목이 쏠렸다.

김지혜 인턴기자 jidori@
사진제공. SBS ‘청룡영화상’ 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