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설명 = SURE 화보)





배우 `클라라`의 전 소속사 `마틴카일`의 대표가 실형을 선고받았다.





서울고법 형사9부(서태환 부장판사)는 사기와 사문서위조 등 혐의로 기소된 클라라의 전 소속사 `마틴카일`의 실제 대표 조모(37)씨에게 징역 9년을 선고한 1심을 깨고 징역 7년을 선고했다고 21일 밝혔다.





조씨는 2012년 3월 지인을 통해 모 법무법인 대표변호사 A씨를 소개받았고, A씨에게 투자를 설득해 수차례 자금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1심은 조씨가 A씨로부터 네이버 광고 관련 사업 명목으로 받은 13억5천만원을 자신이 운영하는 다른 회사의 운영비나 생활비 등으로 쓰는 등 각종 사업 투자금으로 총 60억원을 받아 가로챈 혐의를 모두 유죄로 인정해 징역 9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해자에게 입힌 재산 손해가 제대로 회복되지 않았음에도 범행을 부인하고 잘못을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으며 피해자의 비밀을 폭로하겠다고 협박하기도 해 엄중한 처벌이 불가피하다"며 징역 7년을 선고했다.


임수진기자 4294k@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로듀사 공효진, SNS에 `프로듀사 종영` 소감 남겨..차태현도 `눈길`
ㆍ나인뮤지스 혜미 민하, 완벽 19禁 몸매 공개 `역시 섹시돌`
ㆍ`20대女` 2kg 빠질 때, `홍진영` 5kg 감량한 이유 `이것`이 달랐다.
ㆍ[메르스 진정 국면]`살려야한다` 패러디 봇물 `웃프다`
ㆍ정아름vs예정화vs유승옥, D컵 볼륨으로 男心저격 ‘황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