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에어쇼 행사장 항공우주박물관에서 열린 '2015 스카이트랙스 세계항공대상' 시상식에서 아시아나항공 송석원 구주지역본부장(우측 두번째)이  에드워드 플레이스티드 스카이트랙스 최고경영자(CEO·우측 세번째) 및 아시아나 승무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16일 (현지시각) 프랑스 파리 에어쇼 행사장 항공우주박물관에서 열린 '2015 스카이트랙스 세계항공대상' 시상식에서 아시아나항공 송석원 구주지역본부장(우측 두번째)이 에드워드 플레이스티드 스카이트랙스 최고경영자(CEO·우측 세번째) 및 아시아나 승무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아시아나항공 제공

아시아나항공은 16일 오전(현지시간) 프랑스 파리 에어쇼 행사장 내 항공우주박물관에서 열린 '2015 스카이트랙스 세계항공대상' 시상식에서 '세계 최고 이코노미 클래스상' 및 '세계 최고 일반석 기내식상' 을 수상했다고 밝혔다.

이번 상을 주관한 스카이트랙스는 1989년 설립됐다. 전 세계 항공사와 공항에 대한 서비스 품질 감사 및 조사를 수행하는 기관이다. 스카이트랙스는 2000년부터 매년 전 세계 항공기 탑승고객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해 우수 항공사를 뽑는다.

아시아나항공은 작년에 이어 2회 연속으로 세계 최고 이코노미 클래스 상을 수상했다. 또, 아시아나항공은 영양쌈밥, 포두부보쌈 등의 기내식 품질을 인정받아 최고 일반석 기내식상을 받았다.

아시아나항공은 2007년 4월 '5-스타 항공사'로 선정된 이후 9년 연속 5-스타 항공사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 현재 스카이트랙스로부터 5-스타 항공사로 인증된 곳은 전 세계적으로 7개 항공사가 있으며, 국내에서는 아시아나항공이 유일하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