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하이닉스는 16일 이천 본사에서 임직원의 임금 인상분 20%를 협력사에 지원하기 위한 '노사 사회적 책임 실천 협약식'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이기권 고용노동부 장관 등 정부 관계자와 SK하이닉스 박성욱 사장, 김준수 청주 노조위원장, 박태석 이천 노조위원장 등 노사 대표, 삼구INC 동일범 대표 등 협력사 대표, 농업협동조합중앙회 이상욱 농업경제대표이사 등 60여명이 참석했다.

박 사장과 양 노조위원장은 2015년 임·단협 합의서에 서명, 임금 인상분의 20%를 협력사에 지원하는 '상생협력 임금 공유 프로그램' 협약을 맺었다.

이어 삼구INC 등 5개 협력사 대표와 동반성장의 생태계 형성을 위한 사회적 역할 수행을 약속하는 '대중소기업 상생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와 함께 농촌 경제 활성화 및 친환경 농산물 생산과 소비촉진을 위한 '도농 상생 협약'이 이뤄졌다.

이기권 장관은 "SK하이닉스 노사 결단은 협력업체 노사와 상생할 수 있는 중요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정부도 노동시장 개혁의 핵심인 상생고용 확산을 위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박성욱 사장은 "이번 임단협을 통해 양극화 해소를 위한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했다"며 "SK그룹이 추구하는 행복, 상생, 동반성장이라는 사회적 가치를 실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앞서 SK하이닉스 노조는 올해 임금인상분(기본급 3.1%)의 10%를 협력사 직원들에게 내놓고 회사도 이에 상응하는 10%를 내놓아 인상분의 20%를 나눈다는 공유 모델을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고 발표했다.

SK하이닉스는 노사협력 임금체계 개편위원회 설치, 지역경제 상생을 도모하는 도시-농촌 상생협력 프로그램 등도 함께 시행하기로 했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nomad@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