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합보안솔루션 전문기업 레드비씨(대표 최영철)가 16일 코스닥시장에 상장했다.

기업인수목적회사인 키움스팩2호와 합병으로 자본시장에 진출한 레드비씨는 서버보안 제품을 기반으로 하는 시스템보안 사업과 암호,인증 및 신뢰전자문서 제품을 기반으로 하는 응용보안 사업 모두를 영위하는 국내 유일의 기업이다.



대형 해킹사고 발생 등으로 보안의 중요성이 더욱 부각되면서 레드비씨는 지난해 매출 185억원 영업이익 36억원을 기록해 창립이래 최대 실적을 기록했으며, 올해 1분기는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이 37% 성장해 27억원, 영업이익은 흑자 전환, 지난해에 이어 실적 성장세가 지속되고 있다.



최근 레드비씨는 핀테크 시장을 겨냥해 간편결제의 보안 문제를 해결할 차세대모바일플랫폼 ‘트러스트채널(TrustChannel)’을 출시했다. 이 신제품으로 핀테크 시장과 동시에 최근 이슈화가 되고 있는 Non-ActiveX 인증시장 및 공인인증서 대체 인증 사업에 진출해 공공기관 차세대 인증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다.



또 미래창조과학부에서 시행 중인 인터넷등기우편이라고 불리는 샵(#)메일 사업에서도 속도를 내고 있다. 공인전자문서중계자이자 국내 1위 학사 증명 발급 업체인 아이앤텍과 손잡고 각종 증명서 시장을 공략해 즉각적인 수입 창출을 기대하고 있다. 이로써 레드비씨는 시장 트렌드에 맞는 신규사업으로 신성장 모멘텀을 확보해 올해도 우수한 실적을 거둘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레드비씨 최영철 대표이사는 ‘’이번 코스닥 상장은 새로운 사업 추진에 중요한 원동력이 될 것이며, 특히 올해는 그간 레드비씨가 계획해온 사업 기회를 펼칠 수 있는 중요한 한해가 될 것이다”며, “코스닥 상장을 제2의 도약으로 삼아 국내뿐 아니라 세계에서 신뢰 받을 수 있는 IT보안회사가 되겠다”며 상장소감을 밝혔다.










박정윤기자 jypark@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씨스타 보라, 도발적 눈빛부터 탄탄 복근까지 ‘섹시미 폭발’
ㆍ오연서VS한채아 19禁 몸매 대결...눈을 어디다 둬야하나?
ㆍ먹으면서 빼는 최근 다이어트 성공 트렌드!!
ㆍ메르스 국민안심병원 161곳 명단, 우리동네는 어디?
ㆍ대구 메르스 `공포` 확산··20일간 회식에 목욕탕까지 어쩌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