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완성차업체 중 수출 1위…'프라이드' 최다 수출 모델

기아자동차가 1975년 첫 완성차를 수출한 이후 40년 만에 수출 새역사를 썼다.

기아차는 올해 5월까지 1천490여 만대를 수출해 6월 중 1천500만대 돌파가 예상된다고 16일 밝혔다.

완성차 1천500만대는 기아차의 중형 세단 K5(전장 4천845㎜)를 일렬로 늘어놓을 때 국내 최장 고속도로인 경부고속도로(416㎞)를 87번 왕복할 수 있으며 지구 둘레를 1.8바퀴 돌 수 있는 거리와 맞먹는다.

기아차의 수출 역사는 1975년 소형 트럭인 '브리사 픽업' 10대를 카타르에 수출한 데서부터 시작된다.

이후 2005년에 500만대에 이어 2011년 3월 1천만대를 넘어섰으며 다시 4년3개월 만에 1천500만대 고지에 올랐다.

기아차는 연간 25만대 수출 실적을 기록한 1998년부터 연간 수출 실적이 내수 판매를 넘어섰으며 2011년부터는 매년 100만대 이상 수출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124만대를 수출해 국내 완성차 업체 가운데 수출 1위에 올랐다.

수출금액으로 따지면 167억 달러로, 한국 전체 수출액의 2.9%를 차지했다.

이런 성과는 엔화와 유로화 가치 하락 등 환율변동성이 커지고 세계 자동차 업체 간 경쟁이 심화하는 등 수출 여건이 악화하는 가운데 거둔 성과여서 더욱 의미가 있다는 평가다.

모델별로는 소형차 프라이드가 올해 5월 말까지 총 223만대가 수출돼 최다 수출 모델로 집계됐다.

이어 스포티지(157만대), 모닝(143만대), 쏘렌토(108만대) 등의 순이다.

지역별로는 북미가 603만대로 가장 많았고 유럽·러시아 335만대, 아프리카·중동 252만대, 중남미 171만대, 아시아·태평양 129만대 등으로 집계됐다.

대당 수출 단가도 2000년 8천700달러에 불과했으나 지난해에는 1만4천200달러로 61% 이상 상승했다.

수익성이 많이 남는 대형차의 수출이 증가한 덕분이다.

수출이 이처럼 비약적으로 증가할 수 있었던 데는 정몽구 회장의 품질경영 등 강력한 리더십을 바탕으로 그룹 내 시너지가 발휘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기아차는 현대차그룹에 편입된 2000년부터 올해 5월까지 수출 대수가 전체 수출 대수의 85% 가량을 차지했다.

지속적인 투자도 한몫했다.

기아차는 2000년대 초반 80만대에 불과하던 국내공장 생산량을 지난해 171만대까지 늘렸다.

기아차는 국내 생산량의 70% 이상을 수출한다.

또 중국과 유럽, 미국 등 외국에 생산거점을 확보하는 한편 19개 현지법인과 4천여개 딜러망을 구축해 1980년대 10여 개국에 불과하던 수출국 수를 170여 개국으로 늘렸다.

기아차 관계자는 "누적 수출 1천500만대 달성을 계기로 앞으로 고용 창출과 무역수지 개선 등 국가 경제 발전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세계 톱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도록 경쟁력을 확보해나가겠다"고 말했다.

기아차는 하반기에 신형 K5와 스포티지 등 주력 신차를 성공적으로 출시하고 멕시코 등 해외 시장에 대한 공격적인 판촉을 통해 점유율을 늘려나갈 방침이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fusionj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