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은행 등 협력"…지속성이 관건

현대그룹이 2013년 12월 3조3천억원 규모의 자구계획을 발표한 이후 1년6개월 만에 자구안을 108%로 초과 달성하게 됐다.

16일 현대그룹에 따르면 현대그룹 계열사 현대상선은 보유 중인 현대증권 주식 5천307만여주를 일본계 금융자본 오릭스PE에 6천475억원에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공정거래위원회의 계열분리와 금융당국의 대주주 적격성 심사 등 남은 절차가 있지만 구조조정 작업은 사실상 마무리되는 셈이다.

현재 진행 중인 자구안은 해외터미널 유동화뿐이다.

현대상선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 있는 컨테이너 터미널 CUT(California United Terminals)와 워싱턴주 시애틀 타코마에 있는 WUT(Washington United Terminals)의 지분을 담보로 1천500억원 규모의 유동화 작업을 추진 중이다.

현대그룹은 해외터미널 유동화를 제외하고도 3조5천755억원 이상의 자구안을 실행했다.

이는 애초 계획의 108.3% 수준이다.

계열사와 사업부문 구조조정 중에는 LNG(액화천연가스) 운송부문 매각이 컸다.

IMM인베스트먼트에 LNG 운송부문을 매각하면서 9천700억원을 확보함으로써 재무구조 개선 작업의 큰 줄기를 잡았다.

물류부문 계열사이던 현대로지스틱스를 오릭스에 넘겨 6천억원을 확보했다.

현대로지스틱스 매각으로 현대로지스틱스→현대엘리베이터→현대상선→현대로지스틱스로 이어지던 순환출자 고리도 해소했다.

부산신항 터미널의 재무적 투자자(FI)를 교체하면서 2천500억원을 끌어들였다.

자산매각도 비교적 순조롭게 진행됐다.

컨테이너박스 4만3천여개를 매각해 1천225억원을 조달하고 KB금융지주 113만주(465억원), 신한금융지주 지분 208만주(960억원), 부산신항 장비(500억원), 부산 용당 컨테이너부지(783억원) 매각 작업이 진행됐다.

여러 형태의 자산매각을 통해 약 4천500억원의 유동성을 확보했다.

이밖에 현대엘리베이터 유상증자(1천803억원)와 경영혁신을 통한 비용절감(1천225억원) 등으로 자구안 달성에 속도를 붙였다.

남산 반얀트리 클럽앤스파서울도 매물로 나와 있지만 뚜렷한 인수 후보자가 나타나지는 않고 있다.

호텔 운영은 프리미엄 리조트그룹인 반얀트리호텔앤리조트그룹이 맡고 있고 꾸준히 영업이익을 내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현대그룹 구조조정이 자구의 좋은 성공 모델이자 선례를 남겼다는 면에서 의미가 있다"면서 "당국과 해당기업의 지속적인 협력과 후속 방안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현대그룹 관계자는 "자구계획이 원활히 추진되는 과정에서 산업은행 등 당국의 협력이 크게 작용했다"고 평가했다.

현대그룹은 주력인 현대상선의 1분기 실적개선이 이뤄졌지만 미래 성장동력 확보가 관건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 현대그룹 자구안 이행현황

┌────────┬────────┬────────┬────────┐
│ 구분 │ 내용 │ 매각 금액 │ 비고 │
├────────┼────────┼────────┼────────┤
│ 금융 3사 매각 │오릭스PE에 현대 │ 6천475억 │ *6월중 │
│ │ 증권 지분 매각 │(상선 보유 지분 │ 매매계약 체결 │
│ │ │ 만) │ │
├────────┼────────┼────────┼────────┤
│ 사업부문 매각 │ LNG 운송부문 │ 9천700억 │ │
│ │ 매각 │ │ │
│ ├────────┼────────┼────────┤
│ │ 부산신항터미널 │ 2천500억 │ │
│ │ FI 교체(50%-1) │ │ │
│ ├────────┼────────┼────────┤
│ │ 현대로지스틱스 │ 6천억 │ │
│ │ 매각 │ │ │
│ ├────────┼────────┼────────┤
│ │해외터미널 유동 │ 1천500억 │ * 진행중 │
│ │화(美 CUT, WUT) │ │ │
├────────┼────────┼────────┼────────┤
│ 자산 매각 │컨테이너박스 4만│ 1천225억 │ │
│ │ 3,113대 매각 │ │ │
│ ├────────┼────────┼────────┤
│ │KB금융지주 지분 │ 465억 │ │
│ │ 113만주 매각 │ │ │
│ ├────────┼────────┼────────┤
│ │신한금융지주 지 │ 960억 │ │
│ │분 208만주 매각 │ │ │
│ ├────────┼────────┼────────┤
│ │ 부산 신항 │ 500억 │ │
│ │ 장비매각 │ │ │
│ ├────────┼────────┼────────┤
│ │ 부산 용당 CY │ 783억 │ │
│ │ 부지 매각 │ │ │
│ ├────────┼────────┼────────┤
│ │ 현대오일뱅크 │ 288억 │ │
│ │ 지분 매각 │ │ │
│ ├────────┼────────┼────────┤
│ │ 자기주식 매각 │ 205억 │ │
│ ├────────┼────────┼────────┤
│ │부산사원 아파트 │ 83억 │ │
├────────┼────────┼────────┼────────┤
│ 자기자본 확충 │ 현대엘리베이터 │ 1천803억 │ │
│ │유상증자(2014년)│ │ │
│ ├────────┼────────┼────────┤
│ │ 현대상선 │ 1천170억 │ │
│ │ 외자유치 │ │ │
│ ├────────┼────────┼────────┤
│ │ 현대상선 │ 2천373억 │ │
│ │ 유상증자 │ │ │
├────────┼────────┼────────┼────────┤
│ 사업 구조조정 │ 경영혁신 통한 │ 1천225억 │ │
│ │ 비용 절감 │ │ │
├────────┴────────┼────────┴────────┤
│ 합계 │ 3조 5,755억원 이상 │
│ │ (해외터미널 유동화 제외) │
│ │ 자구안 108.3% 초과 달성 │
└─────────────────┴─────────────────┘

<자료: 현대그룹>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oakchu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