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SNS 광폭 행보…득실은

신세계그룹 정용진 부회장이 최근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활동을 재개하며 홍보 최전선에 나서고 있다.

대중 인지도가 높은 정 부회장이 직접 소비자와의 접촉면을 늘리면서 홍보 효과가 커진다는 것이 그룹 안팎의 대체적인 평가다.

하지만 사적 공간인 SNS를 공적 용도로 확장하는 과정에서 불필요한 잡음이 생길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정 부회장은 최근 한달 새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에서 이마트 신사업과 새 상품을 소개하는 글을 활발히 올리고 있다.

지난 7일부터 10일까지는 페이스북에 오는 18일 일산 킨텍스에 문을 여는 '이마트타운'에 대해 연재식으로 글을 올렸다.

이마트타운에 새로 입점하는 생활용품 전문매장 '더라이프'와 통합형 가전제품 매장 '일렉트로 마트', 프리미엄 식음료 매장 '피코크 키친'의 입점 배경과 판매 제품 등을 사진과 함께 상세히 소개하는 식이다.

피코크 키친에 대해 "백문(百問)이 불여일미(不如一味)"라며 "많은 설명보다 한번 오셔서 드셔보시면 그 깊이와 다름을 느끼실 것"이라고 소개했다.

'일렉트로 마트'에 대해선 "구색과 가격 혜택은 기본, 많은 사람들에게 새로움과 흥미를 줄 수 있는, 우리같은 어른(?)과도 감성적 교감을 나눌 수 있는 그런 가전매장을 만들고 싶었고… 드디어 만들어버렸다"고 적기도 했다.

이마트의 자체상표(PL) 식품 브랜드 피코크의 팝콘, 큐브형 다진마늘, 뮤즐리, 어묵면 등 제품에 대해서도 시식 후기와 정보를 올려 소비자의 관심을 끌고 있다.

때로는 게시글에 달린 댓글에 직접 댓글을 달며 소통을 시도하고 있다.

일례로, 지난 4일에는 피코크 부산어묵면을 홍보한 글에 '양이 너무 적어 누구 코에 붙이냐'는 지적성 댓글이 달리자 "두개 드시면"이라고 재치있게 응수하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인스타그램에서는 이마트 사업이나 제품을 홍보하는 사진뿐 아니라 개인적으로 방문한 카페나 여행지 등에서 찍은 사진과 단상도 자주 올리는 편이다.

지난달 말에는 부인 한지희 씨와 함께 한 이탈리아 여행 사진을 올려 화제가 됐다.

정 부회장이 SNS 활동을 재개한 지 한달여만에 페이스북 페이지의 '좋아요'는 7천400명, 인스타그램 팔로워는 1만3천여명을 넘어섰다.

그가 수년만에 SNS 활동을 재개한 것은 이마트 피코크 등 본인이 애정을 가진 신사업에 대해 적극적으로 알리려는 의도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이 같은 SNS 활동은 자신을 드러내기를 꺼리는 일반 재벌들과는 차별화한 행보로서 홍보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나 과도한 SNS 활동으로 불필요한 구설에 휘말리면 기업 이미지에 도리어 부정적인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재계 관계자는 11일 "좋은 것을 할 때는 당연히 플러스 요인이지만, 반대로 생각하면 마이너스 요인도 되는 것"이라며 "사생활이 노출되면서 괜한 구설에 오를 수 있고, 사업계획이나 아이디어를 SNS에서 갑자기 공유하면 그룹 차원의 홍보 전략과도 엇박자가 날 수 있다"고 말했다.

실제로 과거 정 부회장은 트위터에서 2010년 문용식 나우콤 대표와 기업형슈퍼마켓(SSM)과 이마트 피자 등을 둘러싸고 감정적인 설전을 벌여 화제가 된 바 있다.

정 부회장은 2011년 20인승 벤츠 미니버스를 타고 버스 전용차로를 이용해 출근하는 사실이 알려져 누리꾼의 비난을 사며 논란이 된 이후 트위터를 탈퇴, 수년간 SNS 활동을 중단했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gatsb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