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호타이어는 2015년 미국 '그린 굿 디자인 어워드' 에서 3개 제품이 본상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금호타이어 제공

금호타이어는 2015년 미국 '그린 굿 디자인 어워드' 에서 3개 제품이 본상을 수상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금호타이어 제공

금호타이어(3,150 -1.41%)는 2015년 미국 '그린 굿 디자인 어워드' 에서 3개 제품이 본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그린 굿 디자인 어워드는 미국 시카고 아테네움 건축 디자인 박물관과 유럽 건축·예술·디자인·도시연구센터가 함께 주관하는 국제 친환경 디자인 공모전이다. 매년 우수한 친환경 디자인을 선정해 시상한다.

금호타이어의 친환경 및 전기차 전용 타이어인 '에코윙 S', '에코윙 ES01', '와트런 VA31' 등 3개 제품이 올해 본상을 받았다.

에코윙은 금호타이어의 독자적 친환경 기술이 집약된 친환경 브랜드다. 에코윙 S는 2012년 국내 업계 최초로 에너지소비효율등급 1등급(회전저항)을 인증 받은 제품이다. 옆면(사이드월)에 유기적인 식물 형태가 구현됐다.

에코윙 ES01은 유럽연합(EU)의 타이어 라벨링 제도에서 최고등급인 A·A등급 (회전저항·젖은 노면 제동력)을 획득했다. 어떤 노면에서든 주행성능을 발휘할 수 있도록 트레드(접지면) 패턴 디자인이 적용됐다. 와트런 VA31은 국내 최초의 전기차(EV) 전용 타이어다. 저 회전저항과 전기차의 특성인 고하중 및 고출력을 동시에 만족시킨다.

정택균 금호타이어 연구기술본부 전무는 "앞으로도 첨단 기술력과 품질을 바탕으로 디자인 역량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