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종합상사가 전문화된 경영시스템 구축과 급변하는 시장 환경에 대한 신속 대응 등 경영 효율을 꾀하는 차원에서 회사를 2개로 분할하기로 했다.

현대종합상사는 27일 열린 이사회에서 회사를 해외무역·자원개발 부문과 브랜드·식료 부문으로 분할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해외무역·자원개발은 존속법인인 현대종합상사가, 브랜드·식료사업은 신설법인인 가칭 현대씨앤에프(C&F)가 맡는다.

회사 분할은 분할 비율에 따라 기존 현대종합상사 주주에게 신설법인인 현대씨앤에프 주식을 배정하는 인적분할 방식으로 이뤄진다. 분할 비율은 순자산가치 기준으로 현대종합상사가 59.24%, 현대씨앤에프가 40.76%다.

회사 측은 8월28일 임시주주총회를 거쳐 10월1일 분할을 완료할 예정이다. 분할 후 현대종합상사는 변경상장 절차를, 현대씨앤에프는 재상장 절차를 거쳐 10월 말께 각각 상장된다.

현대종합상사는 "신설법인은 브랜드 사업의 가치를 제고하고 식료사업 다각화를 앞당기며, 존속법인의 해외무역·자원개발 사업은 수익성 중심의 복합사업 모델로 사업 포트폴리오를 재편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