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짜 백수오' 사태가 일부 건강기능식품에서 주류·농산물·의약품 분야로까지 확대되면서 파장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

26일 식품의약품안전처의 발표로 백수오 제품을 만든 제조업체와 이를 유통한 유통업체,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의 범위가 늘어나면서 또다시 대규모 판매 중단과 환불 사태를 불러오게 됐다.

식약처는 논란의 쟁점으로 떠오른 '가짜 백수오' 이엽우피소의 안전성을 확인하기 위해 독성 시험을 하겠다고 밝혔지만, 시험에 2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환불· 피해보상을 둘러싼 업체와 소비자 간 공방도 장기화할 가능성도 있다.

◇ 가짜 백수오 논란 '한달'…농협·국순당에도 '불똥'
가짜 백수오 사태는 한국소비자원이 지난달 22일 시중에 유통 중인 32개 백수오 제품을 조사한 결과 실제 백수오를 원료로 사용한 제품은 9.4%에 불과하다고 발표하면서 시작됐다.

소비자원은 당시 발표에서 '백수오 등 복합추출물'을 제조한 내츄럴엔도텍의 가공 전 원료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이엽우피소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2월 식약처의 내츄럴엔도텍 조사 결과를 뒤집는 것이어서 식약처가 내츄럴엔도텍의 백수오 원료를 재조사하고 시중에 유통된 백수오 제품에 대한 전수조사에 나서는 계기가 됐다.

식약처 전수조사는 128개사, 207개 제품을 대상으로 소비자원 조사 때보다 분야와 품목 수를 대폭 확대돼 실시됐다.

전수조사 결과 진짜 백수오를 사용한 제품은 5%에 불과했다.

이엽우피소 혼입이 확인된 업체에 인지도 있는 대규모 업체들이 상당수 포함되면서 충격을 안겼다.

건강기능식품 분야에서는 농협홍삼 '한삼인분'에서 이엽우피소 성분이 확인됐고, 의약품 분야에서는 신화제약 '뉴렉스환', 오스틴제약 '오학단', 한국신약 '만경단', 한풍제약 '비맥스에스정' 등 4개 제품에서 이엽우피소가 확인됐다.

주류 개별제품으로는 국순당 백세주 제품의 원료 백수오 2건에서 이엽우피소가 검출됐다.

해당 제품들에 대해서는 판매 중단 및 전량 회수 조치가 내려진 상태다.

식약처의 조사 대상 207개 중 이엽우피소가 검출되지 않은 제품은 고려한방식품 '하수오우슬환', 그린뉴트라 '순백수오환', 다움 '김수경백수오', 새롬비엔애프 '백수오농축분말', 약초인 '백수오활력고 청' '백수오청', 영농조합법인내 장산한과 '돌이네 백수오 분말', 조은푸드텍 '백수오 농축액' '백수오 추출 분말', 플러스라이프 '백수오가루' 등 10개에 불과했다.

◇ 이엽우피소 위해성 논란…소비자 불만 여전
식약처 조사를 통해 시중에 유통된 백수오 제품들의 이엽우피소 혼입 여부는 가려졌지만, 이엽우피소의 안전성은 여전히 명확하게 입증되지 않았다.

앞서 한국독성학회는 "현재까지 보고된 자료들만으로는 이엽우피소의 식품으로서 안전성을 확인하는 것이 어렵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외국의 식경험 등을 토대로 이엽우피소가 인체에 위해하지 않다는 입장이지만, 국민 불안 해소 차원에서 독성시험을 할 예정이다.

그러나 독성시험에 통상 2년이 걸리는 만큼 소비자들의 피해보상 소송도 장기화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이엽우피소의 위해성 여부는 이엽우피소가 섞인 백수오 제품을 구매한 소비자에겐 향후 제조사나 판매사를 대상으로 한 피해보상 소송에서 중요한 근거로 사용될 수 있는 정보다.

일부 소비자는 이미 법무법인과 함께 제조ㆍ판매업체와 관리당국 등을 상대로 한 민형사상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여전히 미적지근한 유통업체들의 환불 정책도 소비자들의 불만을 부추기고 있다.

백수오 제품 최대 구매처인 홈쇼핑 업체 중 NS홈쇼핑을 제외한 CJ오쇼핑, GS홈쇼핑, 롯데홈쇼핑, 현대홈쇼핑, 홈앤쇼핑 등 5개 업체는 '전액 환불' 대신 남은 제품에 대해서만 환불해주는 '부분 환불' 정책을 고수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gatsby@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