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복지서비스 증가에 바우처 시장 규모 확대
시장 선점 은행계 카드에 삼성·롯데카드 도전장
바우처 카드 규모가 10조원대 규모로 성장하면서 이 시장을 선점하려는 카드회사 간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정부가 특정 계층을 겨냥한 복지서비스를 바우처 카드 방식으로 확대하는 가운데 카드사로선 새로운 고객을 확보할 수 있어 관심이 크다. 소비자는 카드사별 상품을 꼼꼼히 따져보면 추가 혜택을 누릴 수 있다.
10조 바우처 카드 시장 놓고 카드사 '대격전'

○삼성·롯데카드까지 가세

이달 들어 삼성·롯데카드가 원카드 형태의 바우처 카드인 국민행복카드를 잇따라 출시했다. 이 카드는 보건복지부 등이 운영 중인 임신·출산·육아비를 지원하는 다양한 바우처 카드(맘편한카드·고운맘카드·아이행복카드)를 한 장의 카드로 통합한 상품이다. 임신 1회당 50만원의 바우처가 기본 지급된다. 보육료와 유아학비, 신생아 건강관리비 등 다양한 혜택도 추가로 누릴 수 있어 예비엄마들의 관심이 뜨겁다.

카드회사는 기본 바우처 외에 △전월 실적의 5%까지 할인한도 제한 없이 제공(롯데카드) △할인점·홈쇼핑업종에서 한도 제한 없이 포인트 1% 적립(삼성카드) 등 다양한 추가 혜택을 내세우며 치열하게 경쟁하는 모양새다.

바우처 카드사업은 정부 지원금을 임신 및 출산, 장애인 지원, 노인 돌보미 등 특정 분야에 사용할 수 있도록 대상자를 선정해 상품권 형태로 제공하는 사업이다. 2007년 정부가 사회서비스 전자바우처사업을 시행하면서 본격화했다.

특히 카드사가 사업자로 참여하면서 정부는 발급 비용을 줄이고, 카드사는 미래 수익원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이 사업의 지원금 규모는 2009년 2조3423억원에서 2013년 6조8669억원으로 확대됐다. 작년엔 약 7조5000억원 규모로 커졌다. 2015년 5월 현재 8개 정부부처에서 20개 사업을 시행 중이다.

○10조원까지 커지는 바우처시장

카드업계는 앞으로 바우처 카드사업 규모가 더 커질 것으로 보고 있다. 화물·버스·택시사업자 유가보조사업이 확대되고, 바우처카드 통합이 추진되면 시장 규모는 10조원대를 넘어설 전망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한 장의 카드로 국가가 제공하는 복지 혜택을 누릴 수 있는 카드일원화 작업이 필요하다”며 “앞으로 단계적으로 바우처 카드 통합을 추진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바우처 카드사업은 카드사에 돌아가는 수수료가 0.01%에 불과해 은행계 카드사를 중심으로 사업 참여가 이뤄졌다. 수익성이 그리 높지 않아서다. 하지만 시장 규모가 10조원대 이상으로 커지면서 삼성·롯데·현대 등 기업계 카드사까지 가세하고 있다. 신규 고객을 확보하고, 앞으로 이 시장이 더 커질 것에 대비하기 위해서다.

바우처 카드 중 비중이 가장 큰 것은 임신·출산·육아비 등을 지원하는 아이행복카드 및 국민행복카드다. 이 두 카드의 대상 회원 수를 합치면 200만명이 넘는다. 두 사업의 보조금도 5조5000억원에 달한다. 올해 1월 아이행복카드를 출시한 신한카드(45만명) 회원 수가 가장 많다.

카드사 관계자는 “향후 시장 확대에 따라 전략적으로 대처하려면 초기시장 진입이 필수”라며 “바우처 외 카드 회원의 구매력을 높이기 위해 회사별로 다양한 프로모션을 전개하는 등 점점 경쟁이 치열해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 바우처 카드

전자 바우처를 말하는 것으로 돌봄과 지원이 필요한 노인, 장애인, 산모, 아동 등에게 카드 형태로 발급되는 사회서비스 이용권이다. 서비스를 이용한 뒤 카드로 결제하면 정부가 나중에 비용을 카드회사에 지급하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이지훈 기자 liz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