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설명 = BAZAAR 화보)



엑소 멤버 `시우민`이 `유승호`의 차기작 영화 `김선달`(감독 박대민) 출연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져 누리꾼들 사이에서 화제가 되고 있다.





오늘(19일) 오전 엑(EXO) 소속사의 한 관계자는 "시우민이 영화 `김선달`에 출연을 제안받고 긍정 검토 중"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영화 `김선달`은 대동강 물을 판 봉이 김선달의 이야기를 담은 고전 소설을 영화화한 작품으로, 데뷔 이후 유승호가 첫 주연을 맡아 많은 관심을 끌었다.





시우민이 출연 제의를 받은 역할은 김선달이 이끄는 사기단의 일행으로, 김선달이 아끼는 동생 역할이다. 순수하고 착한 성품을 가지고 있지만, 최고의 사기꾼을 꿈꾼다.





실제로는 1990년생 시우민이 1993년생 유승호보다 3살 많지만 극중에서는 김선달 역 유승호의 동생으로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한편 영화 `김선달`에는 유승호를 비롯해 고창석, 라미란 등이 출연하며 다음 달 중 크랭크인할 예정이다.





한편 시우민은 EXO의 멤버로서 최근 `콜미베이비(Call Me Baby)`로 가요계를 장악한 바 있다.


임수진기자 4294k@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징맨 황철순 폭행 논란, D컵 볼륨 정아름-고민수와 무슨 사이?
ㆍ장신영, 과거 `19禁 비키니 몸매`에 강경준 반했나? "감동 주는 친구"
ㆍ로또 1등 37명, 한곳에서 구입한 사실 드러나.. 763억 어쩌나..
ㆍ비정상회담 진중권, 과거 독일서 겪었던 끔찍한 인종차별 고백.."전철에서 독일 사람이 나에게.."
ㆍ송일국, 정승연 판사 디스? "미인은 아니다" 폭로 대체 왜?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