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디 총리 "세계 3위권 글로벌 회사로 성장하길"
현대차그룹, 'i20액티브' 등 현지 전략 모델 출시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9일 오전 한국을 국빈 방문중인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9일 오전 한국을 국빈 방문중인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를 만나 악수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제공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19일 오전 한국을 국빈 방문 중인 인도 나렌드라 모디 총리를 만나 올해 인도 첸나이 2개 공장에서 64만대를 생산·판매하겠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 자리에서 "현대차(181,000 +1.12%)그룹 인도 첸나이 공장은 한·인도 경제 협력의 상징"이라며 "올해 첸나이 2개 공장에서 지난해 보다 약 4% 성장한 64만대 생산·판매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이 중 47만대는 인도 국내에 공급하고 17만대는 세계 110여개 국가로 수출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향후 현대차그룹은 자동차 사업뿐만 아니라 건설, 철도차량과 같은 국가 기간산업 분야에서도 협력을 확대해, 양국의 경제 발전에 더욱 많은 역할을 할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모디 인도 총리는 "현대차그룹과 인도의 자동차산업 협력 관계가 지속되고 확대될 수 있도록 인도 정부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인도와의 자동차 협력관계를 통해 세계 3위권의 글로벌 자동차 회사로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인도 자동차 시장(상용 제외)은 연간 250만대가 판매되는 세계 6위권의 자동차 시장이다. 12억에 달하는 인구와 정부의 경제 활성화 정책으로 향후 성장 가능성이 크다.

현대차그룹은 1998년 인도 남부 타밀나두주 첸나이에 생산공장을 설립하며 인도시장에 첫 발을 내딛었다. 인도 시장 전략 모델인 쌍트로를 생산해 진출 첫해 판매 2위 메이커 자리를 차지했다. 현대차는 현재 인도에서 연간 40만대를 판매하고 있다. 지난 16일에는 누적 600만대 생산을 달성했다. 인도공장은 현재 3교대제와 시간당 생산대수 증대를 통해 2개 공장, 65만대의 생산능력을 갖추고 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인도시장에서 시장증가율을 상회하는 실적을 거두고 있다. 올 4월까지 전년 동기(13만7661대) 대비 9.1% 증가한 15만211대를 판매했다. 같은 기간 인도 산업수요는 85만2719대에서 91만8549대로 7.7% 상승했다.

올해 현대차그룹은 i20액티브, 소형 SUV(스포츠유틸리티 차량) 등 신차를 출시하고, 딜러 시설 개선 및 딜러 영입을 확대해 지난해(41만1471대)보다 13% 증가한 46만5000대를 판매할 계획이다.

또한 동반진출 협력업체들이 인도 현지에서 메이커로 납품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펼칠 계획이다. 현재 1차 협력사 42사를 비롯 71사의 부품업체들이 현대차그룹과 함께 인도에서 주요 부품업체로 활동하고 있다. .

현대차그룹은 앞으로 소형차 수출의 허브로서 인도 내 제 1의 수출 메이커의 위상을 확고히 할 방침이다. 또한 철도차량 및 건설 분야에서도 경쟁력을 강화해 사업을 확대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김근희 한경닷컴 기자 tkfcka7@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