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정상회담` 진중권, "독일 유학시절 인종 차별 받아 `쌀 먹는 놈`"(사진=JTBC `비정상회담` 화면 캡처)



비정상회담 진중권 비정상회담 진중권 비정상회담 진중권 비정상회담 진중권



`비정상회담` 진중권, "독일 유학시절 인종 차별 받아 `쌀 먹는 놈`"





`비정상회담`에 출연한 진중권 동양대 교수가 독일 유학시절 경험한 인종 차별에 대해 밝혔다.



18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진중권 교수를 게스트로 초대해 `혐오주의를 혐오하는 나, 비정상인가?`하는 시청자 안건으로 G12 멤버들의 토론 대결이 펼쳐졌다.



이날 각국의 혐오주의에 대해 듣던 진중권은 "독일은 그런 인종차별 발언을 굉장히 주의한다. 인종차별 발언을 하면 사회적 매장되는 분위기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독일에서 5년 정도 유학 생활을 하면서 인종차별을 2~3번 겪었는데 기껏해야 이런거다"라며 "어느 날 지하철을 탔는데 지하철 문이 열리자 한 독일인이 `쌀 먹는 놈`이라더라"고 전했다. 이에 독일 대표 다니엘 린데만은 놀란듯한 표정을 지었다.



진중권은 "이런 게 `기분 나쁘다`라기 보다는 독일 사회 분위기에선 저런 애는 이상한 애 취급을 해준다"고 `혐오주의`에 대한 독일 사회의 반응을 덧붙였다.



한편 진중권은 다니엘 린데만과 독일어로 유창하게 대화를 나눠 눈길을 끌었다.



한국경제TV 류동우 기자

ryu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장신영, 과거 `19禁 비키니 몸매`에 강경준 반했나? "감동 주는 친구"
ㆍ응답하라 1988 류혜영, 과거 하이킥 장면에 얽힌 비화 공개.."감독님이 요구한 이유는.."
ㆍ로또 1등 37명, 한곳에서 구입한 사실 드러나.. 763억 어쩌나..
ㆍ비정상회담 진중권, 과거 독일서 겪었던 끔찍한 인종차별 고백.."전철에서 독일 사람이 나에게.."
ㆍ송일국, 정승연 판사 디스? "미인은 아니다" 폭로 대체 왜?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