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리포트 - 카페같은 매장서 컨설팅, 디자인부터 시공까지 서비스

인테리어 용품 시장 '쑥쑥'
삼화, 셀프 페인팅 무료강의…노루 '컬러하우징' 인기
친환경에 단열까지 기능성 제품 출시도 잇따라

"수천억대 시장될 것" 전망도
색(色) 인테리어 시대…안방 공략하는 페인트업계

지난달 19일 밤 CJ오쇼핑에선 노루페인트가 ‘컬러하우징(페인트 시공)’이라는 상품을 선보였다. 단순히 페인트를 판매하는 것이 아니라 주문자의 집 분위기에 맞춰 각 방의 색상 디자인, 시공, 사후 관리까지 제공하는 종합 서비스였다. 가격은 300만원 선으로 고가였지만 주문전화가 1068건이나 걸려왔다.

국내 주요 페인트 제조업체들이 직접 소비자를 찾아 나서고 있다. 경쟁이 치열하기 때문에 건설사, 조선사, 인테리어업자 등 주요 납품처만 의존해선 성장이 어렵다고 판단했기 때문이다. 시공업자에게 맡기던 페인트칠을 직접 하겠다는 소비자가 늘어난 것도 이들이 B2C(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 인테리어 페인트 시장에 직접 뛰어든 이유다.

◆집안에서 길을 찾은 페인트

13일 서울 대치동에 있는 ‘홈앤톤즈(Home&Tones·사진)’. 주부 열댓 명이 나무 박스에 열심히 페인트칠을 하고 있었다. 한 30대 주부는 “우려했던 것보다 냄새가 안 나며 색상이 다양해 집에서 직접 칠해볼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곳에선 17일까지 페인트와 미술, 음악이 융합된 ‘믹싱아트 전시회’가 열린다.

삼화페인트가 2013년 말 개장한 홈앤톤즈는 공간(홈)에 색상(톤즈)을 담는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아토피를 앓는 아이들에게도 쓸 수 있는 프리미엄 친환경 페인트로 내부를 칠한 이곳에선 인테리어 색상을 어떻게 바꿀 것인지 컨설팅해 준다. 페인트로 그린 그림을 걸어놓은 강의실에선 가정에서 페인트를 활용해 장식하는 수업을 무료로 진행한다. 지난해 870명이 수강했으며 수업을 받으려면 한 달 이상 기다려야 한다.

가족 단위 방문객이 늘자 올해 2호점을 낼 계획이다. 허성 삼화페인트 사장은 “과거 굴뚝산업이었던 페인트업의 본질이 바뀌고 있다”며 “앞으로 페인트는 소비자들의 안방과 서재까지 들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커지는 시장, 다양해진 제품

인테리어용 페인트 시장은 300억원 규모다. 3조원인 전체 페인트산업에 비하면 규모가 작지만 업계는 이 시장이 매년 성장하고 있어 조만간 수천억원대 시장을 형성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주택 거래량 증가와 전셋값 상승으로 인한 이사 증가도 인테리어용 페인트 수요를 늘리는 요인이다.

벽지와 비교했을 때 인테리어용 페인트는 경쟁력이 있다. 다양한 색깔을 갖춘 데다 상대적으로 가격도 저렴하다. 노루페인트는 2100여개, 삼화페인트는 950여가지 컬러를 조색한다. 잘못 바르면 네다섯 차례 덧바를 수 있다. 20평대 아파트의 거실 벽면 한쪽(6㎡)을 칠하는 페인트 한 통은 1만~2만원이다.

업체들은 연구개발(R&D)을 통해 다양한 제품을 내놓고 있다. 화이트보드처럼 쓸 수 있는 ‘스케치페인트(삼화페인트)’, 유리에 페인트를 입히면 단열 기능을 발휘하는 ‘큐피트(노루페인트)’, ‘곰팡이 방지 페인트(조광페인트)’ 등 기능성 페인트가 나오고 있다. 페인트 통을 쌓아놓고 팔던 기존 대리점에서 벗어나 홈쇼핑, 온라인몰, 전용매장 등 판매처도 다양해졌다.

노루페인트는 홈쇼핑 반응이 뜨겁자 올해 10여차례 더 판매할 계획이다. 김수경 노루페인트 사장은 “유통 채널을 다양화해 앞으로 모든 집안에 페인트를 응용하는 ‘인테리어 서비스사업’으로 확대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정은 기자 likesmi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