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그리맘` 지현우, 종영소감 "`앵그리맘`이 따뜻한 봄처럼 기억되길"











배우 지현우가 7일 방송될 MBC 드라마 `앵그리맘`의 마지막회를 앞두고 종영소감을 전했다.







`앵그리맘`에서 순수 열혈교사 박노아로 분한 지현우가 기대고 싶은 남자로 성장, 김희선(조강자 역)과 함께 사건을 파헤쳐가는 카리스마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가운데 마지막 인사를 보냈다.







지현우(박노아 역)는 "그동안 시청해주셔서 감사하다. 기존의 미니시리즈와 다소 달랐지만 드라마가 전달하고자 했던 내용을 잘 받아주시고 공감해주셨을 거라 믿는다. 개인적으로 박노아 캐릭터를 통해 전한 메시지들이 시청자분들에게 잘 전달되었으면 하는 마음으로 연기를 했던 것 같다"라며 드라마를 향한 무한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한 그는 "차가운 겨울이 지나고 따뜻한 봄이 찾아오는 것처럼 `앵그리맘`이 여러분들께 그런 작품으로 기억되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처럼 그는 매순간 박노아라는 캐릭터에 몰입해 드라마의 주제에 충실하기 위해 노력해왔던 만큼 오늘 방송되는 최종회에선 어떤 강력한 메시지로 안방극장에 감동을 선사할지 기대가 고조되고 있다.









한편, 6일 방송된 15회분에서 박노아는 사건해결에 중요한 키를 쥐고 있는 홍상태(바로)의 어머니를 찾아내며 극의 흐름을 바꿔놓는 활약상을 펼쳤다. 뿐만 아니라 위협을 가하는 홍회장(박영규)의 앞에서 주눅 들지 않고 당당히 조강자(김희선)를 보호하는 모습으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놓치면 후회할 지현우의 마지막 열연이 펼쳐지는 MBC 드라마 `앵그리맘` 16회는 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사진=BS엔터테인먼트)







한국경제TV 류동우 기자

ryu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장현승 `니가 처음이야` 티저 황승언vs유승옥, "D컵 볼륨으로 아이돌 홀렸나…"
ㆍ이혁재 집 인도명령, 부인 "나가 죽어라, 왜 안 죽었니… 깜짝 놀랐다"
ㆍ수상한 로또 763억! 1등 당첨자 37명 모두 한곳에서.. 폭로된 진실!
ㆍ칼 라거펠트 동대문 깜짝 출현 왜?··"동대문이 순간 파리로"
ㆍ내츄럴엔도텍 돌연 고개숙인 이유가?··뿔난 소비자 집단소송 겁났나?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