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폰'이 출범 3년여만에 가입자 500만명을 돌파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알뜰폰 가입자수가 지난달 21일 기준 504만명으로 집계됐다고 3일 밝혔다.

알뜰폰은 기존 이동통신 3사의 통신망을 도매로 임차해 보다 저렴한 요금으로 제공하는 이동통신 서비스를 말한다.

사업자로는 SK텔레콤 망을 빌려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SK텔링크·유니컴즈 등 10개사와 KT 망을 이용하는 CJ헬로비전·에넥스텔레콤 등 14개사, LG유플러스 망을 빌리는 스페이스네트·머천드 코리아 등 7개사를 합해 총 27개사가 있다.

2013년 3월 미래부 출범 당시 155만명이던 가입자수는 월평균 13만8000여명씩 증가, 2년여 만에 3.2배 많은 504만명을 기록했다. 같은 기간 전체 이동전화 시장에서 알뜰폰이 차지하는 비중은 2.88%에서 8.79%까지 늘었다.

이동통신 사업자별 가입자수는 SK텔레콤망이 233만5000명, KT망이 228만3000명, LG유플러스망이 42만2000명으로 4.6:4.5:0.9의 점유율을 보였다.

가입자당 평균수익(ARPU)으로 본 월통신비는 알뜰폰 이용자가 평균 1만5721원으로 이동통신 3사 이용자(평균 3만6404원)에 비해 월 2만683원(57%)을 아낀 것으로 추산됐다.

미래부는 알뜰폰이 앞으로 10∼15% 수준의 점유율을 확보한다면 이동전화 시장에서 기존 이동통신사와 대등한 주체로 자리 잡아 고착화된 경쟁구도에 변화를 가져올 것으로 기대했다.

미래부는 이달 중 '알뜰폰 제2의 도약을 위한 3차 알뜰폰 활성화 계획'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 계획에는 △ 2015년 도매대가 인하 △ 전파사용료 감면 연장 여부 △ LTE·청년층을 주요 대상으로 알뜰폰 온라인 판매를 지원하는 허브사이트 개설 △ 신뢰성 증대를 위한 '이용자 보호를 위한 가이드라인' 점검 계획 △ 알뜰폰 상품 구성의 다양화 방안 등이 담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