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술부위 줄인 똑똑한 ‘미니수술’이 뜬다

[이선영 기자] 성형수술을 처음 받는 연령대가 점점 어려지고 수술장비나 기술이 발전하면서 수술 부위를 최소화하고 회복이 빨라진 미니 수술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다.

성형외과 전문의 김탁호 원장(아이디성형외과병원)은 “미니수술은 절개부위를 최소화 함으로써 조직을 최대한 보호할 수 있음은 물론 가격도 합리적이다. 뿐만 아니라 회복기간이 단축되어 직장인, 학생, 주부 등 바쁜 현대인도 부담 없이 받을 수 있다”라고 말했다.

특히 ‘미니V라인’ 수술은 절개부위가 크고 어려운 수술로 꼽히는 ‘사각턱축소수술’이나 ‘양악수술’의 대안으로 떠오르고 있다. 이 수술은 턱 전체를 다듬는 사각턱 수술과 달리 얼굴 정면의 넓은 앞턱을 작게 줄여주어 V라인을 만들어주는 수술이다.

뭉툭한 앞턱을 T자로 절골한 후 모아 앞턱을 줄이는 방법으로 신경선을 피해 턱끝에서만 수술하여 신경손상의 위험이 적으며 턱선의 처짐도 최소화되어 수술 후 만족도가 높다.

앞턱만 수술하기 때문에 수술시간도 30분 정도로 짧게 소요되며 부기가 적고 회복이 빠르다. 당일 퇴원이 가능하고 시간, 비용, 통증의 부담을 줄이고 만족도는 높인 수술이다.

김탁호 원장은 “미니V라인수술은 턱끝의 길이와 넓이 위치 조정까지 가증하기 때문에 갸름한 V라인을 원하는 여성뿐 아니라 턱의 중심이 벗어난 비대칭 앞턱, 심하지 않은 주걱턱, 긴 턱, 짧은 무턱 등에도 적용이 가능하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기존에 사각턱 수술을 받았지만 정면효과가 미미한 경우, 사각턱은 심하지 않지만 정면 얼굴이 넓어 보이는 경우, 지금보다 더 작고 갸름한 얼굴을 원하는 경우에도 적합한 수술이다. (사진제공: 아이디성형외과병원)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라디오스타’ 진세연, 모태솔로 고백 “일 하다 보니 연애 못해”
▶ ‘냄보소’ 남궁민, 범인 유전자 검사 불일치…박유천 속였다
▶ ‘크라임씬2’ 시우민, 놀라운 추리 실력…범인 검거 성공
▶ [포토] 최여진 '여성들의 워너비 몸매'
▶ ‘라디오스타’ 규현 “내 나이 28살, 군대 가기 딱 좋은 나이”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