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츄럴엔도텍은 30일 자사 원료에서 가짜 백수오인 이엽우피소 성분이 검출됐다는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재조사 결과에 대해 "겸허히 받아들인다"며 공식 사과했다.

내츄럴엔도텍은 이날 오후 '공식 사과문'이라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내고 "내츄럴엔도텍과 에스트로지(백수오 등 복합추출물)를 믿고 한결같은 응원을 보내주신 고객 여러분과 주주 분들께 진심으로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원료에 대해서는 입고 전 및 입고 후, 제품 생산 전 철저히 검사해 문제가 없음을 확인해 왔으나 이번 식약처 조사에서 해당 로트(lot, 동일 원료·공정으로 생산되는 단위)에 이엽우피소 혼입이 확인됐다"며 "관리에 만전을 기했으나 비의도적으로 혼입된 원료로 인해 검출된 결과에 대해 사죄드린다"고 밝혔다.

내츄럴엔도텍은 "이엽우피소가 검출된 3월 26일 및 27일자 입고분을 포함한 해당 로트는 이미 식약처에서 반출 불가로 봉인돼 있어 단 1개의 제품도 생산·유통되지 않았다"며 "행정처분에 따라 해당 원료를 처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에스트로지 제품은 이번에 문제 제기된 원료와 다른 원료로, 안심하고 드셔도 된다"며 "식약처가 현재 유통 중인 에스트로지 완제품을 전수조사 중이며 저희는 그 조사결과도 성실히 기다리겠다"고 밝혔다.

내츄럴엔도텍은 "이번 논란을 계기로 백수오 농가의 재배 단계부터 유통, 제조 과정을 재점검하고 재발을 방지하며 품질 관리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식약처는 이날 내츄럴엔도텍의 백수오 원료를 재조사한 결과, 식용이 금지된 가짜 백수오인 이엽우피소 성분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지난 22일 한국소비자원의 조사 결과와도 일치하는 것으로, 그동안 100% 진짜 백수오만을 사용한다던 내츄럴엔도텍의 주장은 일정 부분 신뢰를 잃게 됐다.

한경닷컴 뉴스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